인사말

발행인 류수근

환영합니다. “기술의 항구한 가속적 발전으로 인해
인류 역사에는 필연적으로 특이점이 발생할 것이며,
그 후의 인간사는 지금껏 이어져온 것과는
전혀 다른 무언가가 될 것이다.”

1950년대 전설적인 정보 이론가였던 헝가리 출신 미국인 수학자 존 폰 노이만의 예견입니다.

참 놀라운 선견지명입니다. 지금 전 세계는 노이만의 예견대로 ‘특이점’을 향해 다가가고 있습니다. 1차와 2차, 3차 산업혁명에 이어 4차 산업혁명으로 숨 가쁘게 이어지는 현대 정보통신 사회는 그간 인간사가 경험해온 것들과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은 빅데이터·사물인터넷·인공지능 등을 기반으로 하는 ‘만물 초지능·초연결 혁명’이라고 합니다. 국가 간 경제의 경계선, 소유와 생산의 개념을 정의부터 바꾸고 있습니다.

도도한 메가트렌드는 기존 경제학의 중요한 가치들을 근본부터 바꿔놓고 있습니다. 좋은 노동력과 좋은 원자재, 그리고 좋은 기술이 있으면 경제적 가치도 좋은 결과를 낳는다는 오랜 경제상식을 뿌리부터 뒤흔들고 있습니다.

“2020년대 말에는 인간 지능을 완벽히 모방하는 데 필요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모두 갖춰지면서 컴퓨터가 튜링 테스트를 통과할 것이고, 더 이상 컴퓨터 지능과 생물학적 인간의 지능을 구별할 수 없게 될 것이다.”

미래학자 레이 커즈와일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에서 앞으로 10여년 후의 인공지능 발전을 이렇게 내다봤습니다. 그는 현재의 1000달러짜리 컴퓨터가 2030년경에는 사람의 두뇌와 동등한 성능을 보이고 2060년경에는 모든 인류의 두뇌를 합한 것만큼의 성능을 보일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그려갈 미래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미래사회에 대한 낙관론과 부정론이 지금처럼 극단적으로 상존하는 시대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산물은 인간의 삶을 편안하고 윤택하게 할 것이며 도전하는 사람에게는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될 것입니다. 반면, 그 과정에서 직업과 일자리는 감소하고 사회 양극화는 날로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는 앞날을 두렵게 합니다.

대한민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이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새로운 메가트렌드에 걸맞게 규제혁신, 구조개혁, 주력산업 첨단화 등 국가의 경제체질을 개선해야 하지만 정치·경제·사회적으로 갈등만 증폭할 뿐 대타협은 요원한 상황입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신뢰’가 제3의 자본으로 강조되고 있습니다. 신개념의 경제미디어 '메가경제'는 대한민국의 경제·산업계가 또 한 번의 기적을 향해 달려가는데 믿음직한 방향타 언론이 되고자 합니다.

메가경제는 열린 마음으로 현실을 직시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독자와 함께 해결책을 고민하고 미래의 희망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대변혁의 시대에 그 결실에서 소외되는 약자의 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큰 관심과 지도편달을 부탁드립니다.

발행인 류 수 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