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에 바이오헬스 추가···"3천500억원 추가로 투자할 것"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에 바이오헬스 추가···"3천500억원 추가로 투자할 것"
  • 정현중 기자
  • 승인 2018.08.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 전략 플랫폼 경제와 혁신인재양성에 1조5000억원 등 모두 5조원 투자
[아이티21 정현중 기자] 정부가 내년부터 혁신성장을 가속화할 8대 선도사업에 바이오헬스를 추가하고 대대적 투자에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정부가 한국이 플랫폼 경제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블록체인·공유경제와 인공지능(AI), 수소경제에 5년간 약 10조원을 전략적으로 투입한다고 한다. 또 내년 하반기에는 학비가 없는 프랑스의 IT기술학교 '에꼴 42'를 벤치마크한 '혁신아카데미'를 설립하고, 5년간 인공지능·빅데이터·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에서 1만명의 혁신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사진= 연합뉴스]
한국이 플랫폼 경제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블록체인·공유경제와 인공지능(AI), 수소경제에 5년간 약 10조원을 전략적으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정부는 13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내년에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해 8대 선도사업에 3조5000억원, 3대 전략투자분야와 혁신 인재 양성에 1조5000억원 등 모두 5조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내년에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해 8대 선도사업에 3조5000억원, 3대 전략투자분야와 혁신 인재 양성에 1조5000억원 등 모두 5조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을 발표했다. [사진= 연합뉴스]


정부는 먼저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한 8대 선도사업에서 '초연결 지능화'를 제외하고 '바이오헬스'를 추가하기로 했다.임기근 혁신성장본부 선도사업2팀장은 이날 "바이오헬스도 시급하게 성과를 내야 할 분야인데, 8대 선도사업에서 누락됐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있어서 새로 추가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한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11월 초연결지능화, 미래자동차, 드론, 에너지신산업,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핀테크 등을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으로 선정하고, 이 분야에서 가시적 성과를 내놓기로 한 바 있다. 이중 초연결지능화는 바이오헬스로 교체됐다.

 

[사진= 연합뉴스]
새로운 8대 선도사업에는 내년에 3조5천200억원의 재정을 투자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사진= 연합뉴스]


내년 8대 선도사업에는 3조5200억원의 재정을 투자한다. 이는 올해 2조1686억원보다 62% 늘어난 규모다. 스마트공장에 가장 많은 1조300억원을, 미래자동차에 7천600억원을 각각 투자하며 바이오헬스에도 3천500억원을 투자한다.

정부는 이에 더해 혁신성장 가속화를 촉발할 플랫폼 경제 조성을 위해 3대 전략투자 분야로 데이터·블록체인·공유경제와 인공지능(AI), 수소경제를 선정하고, 이에 기반이 될 혁신인재 양성도 추진하기로 했다.

플랫폼 경제는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등 여러 산업에 걸쳐 꼭 필요한 인프라, 기술, 생태계를 의미한다. 

[사진= 연합뉴스]
8대 선도사업에서 초연결지능화는 데이터와 AI로 확대 승격된다. [사진= 연합뉴스]


8대 선도사업에서 초연결지능화는 데이터와 인공지능으로 확대 승격된다. 내년에 이들 3대 전략투자 분야에는 올해보다 71% 늘어난 1조4900억원의 재정을 투자한다. 투자 내역으로는 ▲빅데이터·AI·블록체인 기반 구축 1900억원 ▲ 데이터격차 해소와 공유경제 패키지 1300억원 ▲수소경제 1100억원 등이다.

정부는 향후 3대 전략투자 분야에 2023년까지 향후 5년간 최대 10조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플랫폼 경제 구현을 위해 내년에만 1조5000억원을 투자하고 2023년까지 향후 5년동안 총 9조∼1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3대 전략투자분야는 모든 산업에 걸쳐 꼭 필요한 인프라, 기술로 향후 글로벌 경쟁력을 좌우할 분야"라고 밝혔다.

플랫폼 경제란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등 여러 산업에 걸쳐 꼭 필요한 인프라, 기술, 생태계를 의미한다. 아울러 정부는 내년부터 600억원을 들여 인공지능(AI)·빅데이터·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에서 연간 2천명씩 5년간 1만명의 인재를 새로 양성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달 말 국회에 제출되는 내년 예산안에 플랫폼 경제와 8대 선도사업에 투자할 5조원을 반영하고, 연말까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를 중심으로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분야별 5개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