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준금리 인상 → 日 닛케이지수 2.84% 폭락… 지난 3월 최저 기록 경신
美 기준금리 인상 → 日 닛케이지수 2.84% 폭락… 지난 3월 최저 기록 경신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8.12.2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티21 강한결 기자]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의 여파가 일본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닛케이지수는 전일 대비 2.84% 폭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지난 20일 일본 도쿄 증시에서 닛케이지수는 20,392.58로 전일 종가(20,987.92)보다 595.34포인트(2.84%) 폭락한 채 장을 마감했다.

 

도쿄 증권거래소 입회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도쿄 증권거래소 입회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9월 29일 이후 약 1년 3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한 닛케이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는 올해 들어 가장 낮았던 지난 3월의 기록(20,617엔대)을 경신했다.

NHK는 닛케이지수가 이날 한때 전일 종가 대비 700포인트를 넘는 큰 폭의 하락세를 보여 지난 3월의 올해 장중 최저가를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NHK는 일본 증시 폭락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에 따라 경기 둔화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시장 관계자는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결정과 향후 계획 발표를 배경으로 경기 둔화에 대한 경계감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의 심리가 얼어붙었다"며 "중국 상하이(上海)시장 등 아시아 주요 증시에서도 주가가 하락해 오후 들어 투기성 '팔자 주문'도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일본은행이 이날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인 연 마이너스(-) 0.1%로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도 증시 약세 등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을 제기했다. 

이날 도쿄 토픽스 지수 역시 38.99포인트 하락한 1,517.1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3분 기준 112.07~112.08엔으로 전일 종가(112.40엔)보다 0.33엔(0.29%) 하락(엔화가치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