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상식] 아시아나 매각에 적용될 ‘제3자 배정 유상증자’란?
[ME상식] 아시아나 매각에 적용될 ‘제3자 배정 유상증자’란?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4.17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아시아나 그룹이 자구노력의 일환으로 알짜 기업인 아시아나항공을 저비용 항공사(LCC)인 에어부산, 에어서울과 함께 매각하기로 했다.

매각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유상증자는 채권단이 진작부터 금호아시아나 그룹에 요구해온 구조조정 방식 중 하나였다. 금호아시아나 그룹은 자신들의 자구안이 채권단에 의해 거부당하자 하는 수 없이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상증자 방식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유상증자 중에서도 제3자 배정 방식의 증자안이 자구책의 하나로 제시된 것이다. 채권단은 곧바로 그 같은 자구안을 수용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안을 수용했다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이는 곧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경영권을 제3자에게 양도할 의지가 있음을 드러낸 것이라 할 수 있다.

유상증자는 주식을 추가로 발행해 유상 배분함으로써 자본금 규모를 늘리는 것을 의미한다. 대금을 받지 않고 그냥 주주들에게 주식을 나눠주는 무상증자와 비교된다. 다시 말해 유상증자는 주식을 특정인들에게 돈을 받고 파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유상증자 방식엔 몇 가지가 있다. 새로 발행되는 주식을 누구에게 배분하느냐에 따라 일반공모에서부터 주주우선배정, 주주배정 등이 있다.

여기에 포함되는 것 중 하나가 제3자 배정 방식이다. 이 방식은 일반인도 주주도 아닌 특정된 제3자에게만 추가로 발행되는 주식을 배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로 인해 회사는 증자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지만 그 양이 많을 경우 경영권이 신주를 인수하는 제3자에게 넘어갈 수도 있다. 산업은행이 처음부터 금호아시아나 그룹에 유상증자 방안을 요구한 이유도, 금호아시아나가 처음엔 그 방안을 꺼린 이유도 모두 여기에 있었다.

그러나 금호아시아나는 채무 변제일이 눈앞에 닥치면서 유동성 위기가 고조되자 하는 수 없이 이번에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방안을 채권단에 제시하게 됐다.

이제 남은 관심사는 그 제3자가 누구냐로 모아지고 있다. 현재 그 대상으로는 SK, 한화, 신세계 등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