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월 이용자 1천만 돌파
[생활경제]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월 이용자 1천만 돌파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5.0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강한결 기자] 배달 앱 '배달의민족' 월 이용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경쟁업체인 '요기요'와 '배달통'도 아직 달성하지 못한 기록이어서 의미가 큰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달 배달의민족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onthly Active Users·MAU)가 103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0년 6월 배달의민족 서비스가 시작된 후 약 9년 만의 일이다. 배달의민족 MAU는 앱 출시 2년 만인 2012년 100만명을 넘어선 후 2014년 300만명, 2017년 500만명, 2018년 말 900만명으로 급상승했다.

[그래픽 = 우아한 형제들 제공]
[그래픽 = 우아한 형제들 제공]

배달의민족의 월간 주문수는 지난달 말 현재 약 2907만건으로 30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사측 관계자는 "하루 평균 100만건, 매일 100만 가구가 배달의민족을 통해 한 끼 식사를 해결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한 해 동안 배달의민족을 통해 거래된 금액은 전년 대비 73% 늘어난 5조2000억원에 달했다.

배달의민족은 다양한 이벤트와 제휴 할인을 꾸준히 진행해왔으며, 최근에는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이목을 끌기도 했다. 배달의민족은 위메프와의 협업을 진행했다. 위메프는 3일 오전 11시부터 선착순 5000명에게 배달의민족 2만원권을 100원에 판매했다.

또한 지난달 배달의민족은 '투존치킨', '후라이드참잘하는집' 등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와 제휴를 통해 브랜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배달의민족의 파격적인 마케팅은 신규 회원 유입에도 유의미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배달의민족이 한 달 1000만명이 이용하는 명실상부한 '국민 앱'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더 큰 책임감을 느끼고 배달 앱 이용 고객과 외식업 자영업자 모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