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이제는 金겹살… 닭·소고기도 가격 '꿈틀'?
[생활경제] 이제는 金겹살… 닭·소고기도 가격 '꿈틀'?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5.0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강한결 기자] 본격적인 봄 행락철이 시작되면서 돼지고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돼지고기 가격 상승도 계속되고 있다. 여기에 중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도 돼지고기값 상승을 자극하고 있다.

7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돼지고기 삼겹살 100g 가격은 2663원으로 한 주 전보다 4.8%(122원) 상승했다. 1개월 전과 비교하면 16.5%(377원), 1년 전보다는 19.4%(433원) 올랐다.

월별 평균 가격 기준으로는 지난해 5월 삼겹살 100g이 2071원에 팔렸으나 지난달에는 2572원으로 1년 새 24.2%(501원)나 상승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돼지고기 가격 인상을 국내 수요 증가에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반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은 가격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돼지고기 가격이 인상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지면서 국제 돼지고기 가격이 올라가고 있고, 국내 역시 이러한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3월 1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국내 돼지고기 수입량은 전년보다 16.7% 감소한 6만9830t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제가격 상승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닭·소고기가 돼지고기의 대체재로 급부상하면서, 육류 전반의 가격 상승이 시작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는 서민경제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맥주와 소주 등 주류가격이 올랐고, 고추장·된장 등의 식재료 가격도 뛰었기 때문이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외국에서 국내로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불법으로 갖고 들어오다 걸리면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 전염병으로, 주로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 등에 의해 직접 전파된다. 돼지과(Suidae)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되며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기 때문에, 한번 발생할 경우 양돈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