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이슈] 5월 수출도 마이너스?...1~20일 기준 전년比 11.7%↓
[ME이슈] 5월 수출도 마이너스?...1~20일 기준 전년比 11.7%↓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5.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강한결 기자] 반도체 등 정보통신기술(ICT) 제품의 부진으로 5월 수출액(1~20일)이 감소세를 보였다. 미·중 무역갈등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한 수출부진 장기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로도 13.5%(40억1000만달러) 줄었다. 

무역수지도 나빠지고 있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19억5900만 달러 적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엔 14억1600만 달러 흑자였다. 지난 20일까지 올해 무역수지는 총 112억7200만 달러 흑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흑자규모(202억200만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앞서 수출은 반도체와 대중국 수출 부진 등으로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5월 수출이 월간 기준으로 반등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6개월 연속 수출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다만 수출 감소폭(3월 -8.2%→4월 -2.0%)이 얼마나 줄어들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로는 승용차(12.6%), 무선통신기기(5.2%), 선박(21.4%), 가전제품(28.3%) 등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지만, 주력 수출품목인 반도체가 작년 동기 대비 33.0% 줄었고 석유제품(-5.1%) 등도 감소세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대중국 수출이 15.9% 줄었고 미국(-4.4%), 유럽연합(EU, -19.4%) 일본(-1.4%) 등으로의 수출도 감소했다. 특히 우리 최대 시장인 중국 쪽 수출이 6개월째 줄고 있는 게 우리에겐 큰 부담이다. 

베트남(6.4%), 싱가포르(8.8%), 캐나다(13.1%) 등지로의 수출은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