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계생의 상경계 복전, 단일전공보다 취업 유리
인문계생의 상경계 복전, 단일전공보다 취업 유리
  • 장찬걸 기자
  • 승인 2019.06.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장찬걸 기자] 인문계열 대학생이 상경계열 복수전공을 하면 단일전공자보다 취업에 유리하지만, 상경계열 학생은 복수전공 여부가 취업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직능원)은 한국고용정보원이 2014∼2016년 실시한 ‘대졸자 직업 이동경로 조사’ 자료를 토대로, 4년제 대학 졸업생 3만361명을 분석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분석 결과, 전체 학생 중 복수전공을 이수한 비율은 2014년 17.8%에서 2016년 19.5%로 증가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인문계열 졸업생은 42.5%가 상경계열을 복수전공으로 선택했으며, 상경계열 학생이 상경계열 외 다른 전공을 복수전공으로 선택하는 비율도 50.8%로 높았다.

공학계열과 자연계열 졸업생도 상경계열을 복수전공으로 택한 비율이 각각 31%, 36.5%에 달했다. 직능원은 “상경계열 복수전공이 취업에 유리할 거라는 기대를 반영한 결과”라고 짚었다.

직능원은 주전공과 복수전공 계열에 따라 취업 여부, 첫 직장의 정규직 여부, 월평균 임금 수준 등 취업 성과가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분석했다.

인문계열이 주전공인 학생은 상경계열을 복수전공할 때 단일전공 학생보다 취업 성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학계열 주전공자의 경우에도 상경계열을 복수전공한 학생들이 단일전공자보다 취업 확률이 높았다.

자연계열 주전공자 역시 상경계열이나 인문계열을 복수전공으로 선택한 학생들이 취업 성과가 높았다.

반면 상경계열 전공자의 경우 복수전공 여부가 취업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경계열 전공자가 비상경계열이나 공학계열을 복수전공으로 선택하면 월평균 임금에는 외려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학생 통계를 보면, 복수전공자의 취업률(70.0%)이 단일전공자(61.6%)보다 높았다. 그러나 정규직 취업률은 단일전공자(47.8%)가 복수전공자(41.4%)보다 높았으며, 월평균 임금 역시 단일전공자(167만7000원)가 복수전공자(160만5000원)보다 높았다.

백원영 직능원 부연구위원은 “인문계열의 경우 상경계열 복수전공으로 노동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계열에 따라 취업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거나, 주전공 전문성 부족 등의 이유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백 위원은 “자신의 주전공을 기반으로 적성과 흥미를 살려 취업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복수전공을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