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으로 선산 관리”…박삼구 전 회장 등 검찰로
“회삿돈으로 선산 관리”…박삼구 전 회장 등 검찰로
  • 장찬걸 기자
  • 승인 2019.06.1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장찬걸 기자] 회삿돈으로 선산 주변을 명당으로 조성한 의혹이 제기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임직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13일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업무상 배임 혐의로 박 전 회장과 그룹 및 계열사 임직원 등 6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송치된 사람은 박 전 회장과 그룹 고위 임원 1명, 전 임원 1명, 계열사 사장 2명, 계열사 직원 1명이다.

[그래픽 = 연합뉴스]
[그래픽 = 연합뉴스]

이들은 2013년 여름부터 2014년 말까지 회사 자금 15억원을 들여 전남 나주시 소재 박 전 회장 일가의 선산 맞은편 석산 2곳을 매입하고 가꾼 혐의를 받고 있다. 금호그룹 건물관리를 담당하던 한 계열사는 2013년 채석장으로 쓰이던 석산을 11억6000여만원에 매입했다.

이 계열사는 개발과 골재 생산 목적으로 석산을 사들인 뒤 수억원을 들여 산 능선을 채우고 조경수를 심었다. 수년 동안 관련 매출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시인했으나 박 회장 일가가 아닌 회사를 위해 풍수지리 차원에서 선산 앞 무너진 공간을 복구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회장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며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 피의자의 재소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