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소비자 종합만족도·호감도 1위
카카오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소비자 종합만족도·호감도 1위
  • 오철민 기자
  • 승인 2019.08.0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페이 서비스 품질, 11페이(시럽페이) 상품 특성 1위

[메가경제 오철민 기자] 카카오페이가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가운데 종합적인 소비자 만족도와 호감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삼성페이는 서비스 품질 만족도에서, 11페이(시럽페이)는 상품 특성 만족도에서 각각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소비자원은 가입자 수가 많은 11페이, SSG페이,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 6개 모바일 간편결제서비스를 이용경험자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13일부터 19일까지 각 서비스를 이용해본 200명씩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30%P다.

 

[출처= 한국소비자원]
[출처= 한국소비자원]

 

이번 소비자 만족도 조사는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의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의 3개 부문에서 이루어졌고, 종합만족도는 3개 부문의 중요도를 반영한 평균값으로 매겨졌다.

조사 결과 종합 만족도는 카카오페이가 5점 만점에 3.94점으로 가장 높았고, 11페이와 삼성페이가 나란히 3.92점, 페이코가 3.9점, 네이버 3.88점이 뒤를 이었다. SSG페이는 3.78점으로 종합만족도가 가장 낮았다.

카카오페이는 호감도 부문에서도 3.83점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호감도 점수 2위는 11페이(3.78점)였고, 그 다음은 삼성페이(3.77점), 페이코(3.76점), 네이버페이(3.74점), SSG페이(3.7점) 순이었다.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삼성페이가 4점으로 가장 높았고 카카오페이(3.99점), 11페이(3.95점), 네이버페이(3.92점), 페이코(3.9점), SSG페이(3.84점) 순이었다.

 

[출처= 한국소비자원]
[출처= 한국소비자원]

 

결제 서비스의 정확성과 개인정보 보안, 등록 및 인증 편리성, 부가혜택 등 4가지 요인을 종합 평가한 상품 특성 만족도는 11페이가 3.91점으로 가장 높았고, 삼성페이와 페이코가 나란히 3.9점으로 뒤를 이었다.

상품특성 중 세부적 항목에서는 삼성페이가 결제 서비스 정확성(3.98점)과 개인정보 보안(3.68점), 등록 및 인증 편리성(4.08점)에서 가장 높았고, 부가 혜택 측면에서는 페이코(3.78점)가 가장 앞섰다.

평균적으로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자들은 상품특성 중 등록 및 인증 편리성에서는 만족도가 높았지만, 정보보안 측면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용실태를 보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선택 시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인으로는 가입 및 결제의 간편성이라는 응답이 37.6%로 가장 많았고 부가혜택(28.8%)과 결제 인증 방식의 안전성(27.3%)이 뒤를 이었다.

서비스 이용 시 불편했던 점과 관련해서는 가맹점별로 특정 서비스를 사용 제한하는 것이 31.3%로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은 별도 앱 다운 필요(16.7%), 개인정보 과다 등록 요구(13.2%) 순이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결국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시장에서 소비자로부터 선택받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가입 및 결제 절차를 간편하게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용편리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 확대와 등록정보 축소 등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해석된다.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사용 시 불편했던 점이 ‘없다’고 답한 이용자도 31.1%였다.

환불 및 결제 취소를 경험한 소비자 517명(43.1%)의 처리 결과에 대한 만족도는 3.94점으로 조사됐다.

환불 및 결제 취소 처리에 대한 만족도는 11페이가 4.03점으로 가장 높았고, 네이버페이(4.01점), 삼성페이(3.94점), 페이코(3.90), 카카오페이(3.89), SSG페이(3.78)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사업자와 공유하여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