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하락…0.91%로 4분기째 0%대 유지
2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하락…0.91%로 4분기째 0%대 유지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8.2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김기영 기자] 국내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율이 2분기에 소폭 하락하며 4분기째 0%대를 이어갔다. 3개월 전보다 부실채권비율은 떨어졌고 대손충당금적립률은 올랐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들의 올해 2분기 말(6월 말) 부실채권 비율은 0.91%로, 1분기 말(0.98%)보다 0.07%포인트 내렸다. 1년 전 같은 시점(1.06%)보다는 0.15%포인트 하락했다.

은행 부실채권 비율은 지난해 3분기 말 0.96%를 기록한 뒤 0%대를 유지하고 있다.

 

[출처= 금융감독원]

 

부실채권은 대출금 중 돌려받는 것이 불확실한 돈으로, 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이다.

2분기 말 현재 국내은행의 부실채권은 17조5천억원으로 1분기 말보다 1조원(5.5%)이 줄었다.

전체 부실채권 가운데 기업여신이 15조5천억원으로 88.4%를 차지했고, 가계 여신은 1조8천억원, 신용카드 채권은 2천억원이었다.

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 비율은 2분기 말 105.0%로, 3월개월 전(100.8%)보다 4.2%포인트 올랐다.

 

부실채권 신규발생 및 정리 추이. [출처= 금융감독원]

 

올해 2분기 중 새로 발생한 부실채권은 4조1천억원 규모다. 1분기(3조3천억원)보다는 8천억원 증가했다.

이중 기업여신 신규 부실이 3조2천억원으로 대부분(78.0%)을 차지했다. 1분기말 2조4천억원보다는 8천억원이 늘었다. 가계여신 신규 부실은 8천억원으로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부문별 부실채권비율을 보면, 기업여신 중 대기업여신(1.95%)은 1분기말(2.12%)보다 0.16%포인트, 중소기업여신(0.97%)은 1분기말(1.05%)보다 0.08%포인트 각각 내렸다. 개인사업자여신(0.35%)도 1분기말(0.39%)보다 0.05%포인트 하락했다.

 

[출처= 금융감독원]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1분기 1.43%에서 2분기 1.32%로 내렸다. 대기업여신(1.95%), 중소기업여신(0.97%), 개인사업자여신(0.35%)이 1분기보다 각각 0.16%포인트, 0.08%포인트, 0.05%포인트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5%를 유지했다. 주택담보대출(0.19%)은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기타신용대출(0.39%)은 1분기보다 0.01%포인트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