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물-썰물 위험경보시설' 변산반도·태안해안 국립공원에 3곳 추가
'밀물-썰물 위험경보시설' 변산반도·태안해안 국립공원에 3곳 추가
  • 유지훈 기자
  • 승인 2019.11.0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유지훈 기자] 밀물이 되어 바닷물이 가장 높아졌을 때를 ‘만조’, 썰물이 되어 바닷물의 높이가 가장 낮아졌을 때를 ‘간조’라고 하고 이때의 높이 차이를 조수 간만의 차이라고 부른다.

지난 2017년부터 최근 3년간 해안국립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고립·익수 사고는 총 11건으로 이 중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밀물시간을 사전에 알려 이같은 위험을 예방하기 위한 경고방송 설치 지역이 늘어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전북 변산반도국립공원의 하섬 일대에 올해 9월부터 시범설치한 ‘밀물-썰물(조석) 위험 경보시설’을 늘려, 내년 상반기부터는 근처 채석강(변산반도 서쪽 층암절벽 지역)을 비롯해 충남 태안해안국립공원의 학암포 및 바람아래해변 등 3곳에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변산반도 하섬 조석위험경보시설. [사진 출처= 국립공원공단]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이란 갯벌에 출입했다가 밀물 시간을 놓쳐 바닷물에 빠지거나 고립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밀물시작 시간부터 30분 간격으로 4회 경보방송을 자동으로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서해안의 만조와 간조는 통상 하루에 2번 주기적으로 발생하며, 조수 간만의 차이가 가장 클 때는 보름달이 뜨는 ‘사리(15일 주기)’ 때이다. 하섬의 경우는 조수 간만의 차이가 최대 7m에 이른다.

그렇지만 하섬 일대는 지역주민이 어업 활동 등의 이유로 바닷가에 자주 출입하는 지역이다. 실제로 지난해 7월과 9월 남성 2명이 물에 빠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하섬 일대에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 2대를 시범 설치했으며,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 중에 CCTV(폐쇄회로텔레비전)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밀물이 시작되기 2시간 전후에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문자전광판을 활용해 사전에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밖에도 생명섬, 부표 등 안전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해 안전사고 예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생명섬은 하섬일원 갯골을 따라 야간식별 및 긴급대피를 할 수 있도록 설치한 소형 부잔교(물 위에 띄워 만든 구조물)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썰물 때 갯벌에 들어갈 때에는 반드시 밀물 시간을 확인하여 바닷물이 들어오기 전에 갯벌을 벗어나야 고립 등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