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소비자상담 6.7% 증가...품질 A/S·국내전자상거래 불만 문의 많아
10월 소비자상담 6.7% 증가...품질 A/S·국내전자상거래 불만 문의 많아
  • 유지훈 기자
  • 승인 2019.11.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퍼·재킷류, 코트 등 의류 상승...전기의류기기 전년 동월 대비 최다
다발품목은 이동전화서비스-헬스장·휘트니스센터-스마트폰 순

[메가경제 유지훈 기자] 지난달 점퍼·재킷류와 코트 등 의류 관련 소비자상담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전기의류건조기에 대한 문의가 단연 1위였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전체 상담 건수가 한 달 전보다 증가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지난달 소비자상담은 총 5만9904건으로 전월(5만6162건)보다 6.7%(3742건)가 늘었고, 전년 동월(6만5763건)보다는 8.9%(5859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보면, 점퍼·재킷류가 116.3%로 전월 대비 가장 많이 증가했고, 이어 코트(103.9%), 숙녀화(구두·부츠 등)(87.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품목의 상담 증가에는 계절의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의류 관련 상담 내용으로는 온라인으로 구입한 제품의 배송지연, 미배송, 사이즈 착오로 인한 교환 및 환급 문의, A/S 관련 문의 등이 있었다.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상담 다발 품목별로는 이동전화서비스, 헬스장·휘트니스센터, 스마트폰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동전화서비스가 1964건(3.5%)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헬스장·휘트니스센터’ 1728건(3.1%), 스마트폰 1196건(2.1%) 등이었다.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이동전화서비스와 관련해서는 계약불이행, 결합상품 할인 요건 설명 부실, 계약해지 시 위약금 기준 문의 등에 대한 문의가 많았고,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품질 하자와 A/S불만이 주된 이유였다.

10월 한 달 간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와 '계약해제·위약금'이 각각 1만7271건(28.9%)과 1만2363건( 20.7%)으로 1, 2위를 보였고, '계약불이행'(8775건)도 14.6%였다.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일반판매를 제외한 특수 판매방법 중에는 국내 전자상거래가 1만5436건(25.8%)으로 가장 많았고, 방문판매(2426건, 4.0%), 전화권유판매(1729건, 2.9%), TV홈쇼핑(1233건, 2.1%)이 그 다음 비중을 차지했다.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료출처=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지자체별로는 경기도가 1만8936건(32.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서울특별시 1만2378건(21.0%), 부산광역시 3762건(6.4%), 인천광역시 3272건(5.6%), 대구광역시 2701건(4.6%)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