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유망주 투수 김성훈 광주서 추락사 . 향년 21세.
한화 이글스 유망주 투수 김성훈 광주서 추락사 . 향년 21세.
  • 류수근 기자
  • 승인 2019.11.24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유망주 투수 김성훈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향년 21세.

23일 연합뉴스가 한화 이글스와 광주 서부경찰서 등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김성훈은 이날 오전 5시 20분쯤 광주 서구 한 건물 9층 옥상에서 7층 테라스로 떨어졌고, 사고 직후 곧바로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한화 이글스 故 김성훈 투수. [사진=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故 김성훈 투수. [사진= 연합뉴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바탕으로 김성훈이 발을 잘못 디뎌 추락한 것으로 보고 타살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했다.

김성훈은 김민호 KIA 타이거즈 수비 코치의 아들이다.

한화 이글스 관계자는 “김성훈은 마무리 캠프를 마친 뒤 22일 부모님이 있는 광주로 이동했다"며 "정확한 사고내용을 파악한 뒤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오른손 투수였던 김성훈은 잠신중-경기고를 거쳐 2017년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2라운드 15순위로 지명돼 한화에 입단했다.

지난해 7월 1군에 데뷔한 뒤 이해 10경기에서 27.2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3.58(2패)을 기록하며 성장 잠재력을 보였다.

올 시즌에는 1군 무대에서 15경기에 출전해 22.1이닝을 던져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