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 서울광장은 지금 '스케이트장' 설치중... 오는 20일 개장 '겨울왕국 렛잇고'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9 11:19:15
  • -
  • +
  • 인쇄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기대하시라-겨울왕국 서울” “렛잇고-내딛고”


서울의 겨울철 대표명소로 자리잡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개장을 앞두고 준비가 한창이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2004년 겨울 첫선을 보인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가족은 물론 친구·연인과 함께 저렴한 가격으로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으로 인기를 모아왔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올해는 오는 20일 금요일 개장돼 새해 2월 9일 일요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요금은 스케이트 대여료를 포함해 1회(1시간)에 1000원이고, 제로페이로 결재할 경우 할인될 예정이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설치를 위해 둘러친 펜스에는 눈사람과 스케이터 그림과 함께 “개장만을 기다리는 당신께!” “마음은 빙상여제? 과속은 안돼요” “마음은 피겨여왕? 급턴은 안돼요” 등의 문구가 개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현장에 게시된 공사진행 개요를 보면, 설치작업은 서울광장 북측에 지난달 18일부터 시작돼 오는 19일 완료할 예정이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설치규모는 전체면적 5600㎡에 링크면적은 2265㎡이다. 링크면적 중 대형(1770㎡)과 소형(375㎡) 아이스링크 외에 지난해처럼 컬링(120㎡) 링크도 예정돼 있다. 이외에는 데크 2200㎡, 운영동·북카페·이벤트무대 등 부대시설이 1135㎡이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현재 서울광장 남서쪽 방향에는 대형 트리가 마련돼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또, 서울광장 남측에는 구세군의 자선냄비 희망열차와 자선 냄비가 예년처럼 꾸며져 시민들의 따스한 온정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자선 열차 안에는 눈 내린 모양의 트리와 자선냄비, 선물 꾸러미 장식물들이 방문자들을 마중한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지난해는 12월 21일 개장해 2월 10일까지 52일간 운영됐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였다.


하지만 대기질 악화 등으로 운영중단 된 9일(미세먼지 8일, 우천 1일)을 제외하면 온전한 개장 기간은 43일이었다.



[사진= 메가경제]
2018년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조감도. 지난해는 52일간 12만4456명의 시민이 찾았다. [사진= 메가경제]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52일간 총 12만4456명의 시민이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찾았고, 1년 전에 비해 15%(1만7785명)이 증가했다.


외국인 및 단체 이용자의 방문객도 9548명으로 전년 대비 22% 늘었고, SNS나 TV방송 등 홍보매체를 접한 뒤 방문하게 되었다는 이용후기가 많았다.


지난해는 4년만에 스케이트장 디자인을 변경해 눈길을 끌었다. 광장의 의미인 ‘소통’과 ‘원형’의 형태에 초점을 두고 논두렁 이미지를 입힌 디자인을 채택했다.



[사진= 메가경제]
[사진= 메가경제]


올 한 해는 대내외적으로 희망적인 소식이 드문 한 해였다. 그만큼 시민들의 몸과 마음도 피로감이 짙게 몰려온 한 해였다.


올해는 또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찾아 가족의 행복한 추억, 친구와 연인의 기억들을 만들어낼까?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