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종 코로나' 일일 확진자 3235명·사망자 64명...누적 확진자 2만438명·사망자 425명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4 11:35:40
  • -
  • +
  • 인쇄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가 3일 하루에만 3235명이 증가하고 사망자도 64명이 늘어났다. 이로써 중국 내 누적 확진환자는 2만438명에 누적 사망자는 425명이 됐다.


중국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4일 0시 현재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우한(武漢)시가 있는 후베이성(湖北省)에서만 하루 동안 2345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새로운 사망자 64명 모두가 이곳에서 발생했다. 우한시에서만 하루 동안 1242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48명의 사망자가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치료하는 중국 우한시 의료진.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치료하는 중국 우한시 의료진.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하루 사망자 64명은 위건위가 공식 통계를 발표한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사망자와 확진자 모두 사스 때보다 빠른 증가세다. 사스 당시에는 중국 내에서 532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중 349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스 사망자 기록은 전날 넘어섰다.


3일 하루 발생한 중증환자는 492명(후베이성 442명), 의심환자는 5072명(후베이성 3182명)이 추가됐으며, 현재 중국 내 전체 중증환자는 2788명, 의심환자는 2만3214명에 이르렀다.


완치 후 퇴원한 환자는 3일 하루 157명(후베이성 101명), 중국 내 전체로는 632명이다.


위건위는 현재 중국 내 전체 누적 밀접접촉자는 22만1015명이며, 17만1329명이 의료관찰을 받고 있고, 1만2755명은 의료관찰이 해제됐다고 밝혔다.


중화권 확진자는 홍콩 15명, 마카오 8명, 대만 10명 등 33명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