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6번째 신종코로나 확진환자 발생...태국 여행 다녀온 42세 한국 여성

유지훈 / 기사승인 : 2020-02-04 12:03:48
  • -
  • +
  • 인쇄

[메가경제 유지훈 기자] 국내에서 1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본)는 4일 오전 10시 현재, 전일 대비 추가 1명의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4일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 선별진료실에서 의료진이 체온계를 들고 문 앞에 대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4일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증 선별진료실에서 의료진이 체온계를 들고 문 앞에 대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중본에 따르면, 16번째 환자는 42세 한국인 여성으로, 태국 여행 후 지난달 19일 입국했다.


이후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있어 이달 2일까지 치료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3일 전남대학교 병원을 찾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배제를 위해 격리조치 후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검사 결과 4일 오전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중본은 설명했다.


중본은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으로, 추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16번 환자는, 지난 1일 확진된 12번 환자(일본 확진자 접촉)에 이어 중국이 아닌 타국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지면서 기존 방역시스템의 일대 전환이 요구될 수 있어 특히 향후 역학조사 결과에 더 큰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