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국내 17·18번째 확진환자 발생...싱가포르 방문 38세 남성·16번째 환자의 21세 딸
'신종 코로나' 국내 17·18번째 확진환자 발생...싱가포르 방문 38세 남성·16번째 환자의 21세 딸
  • 유지훈 기자
  • 승인 2020.02.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유지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내 확진환자가 2명 추가돼 18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오전 9시 현재, 전일 대비 2명의 추가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17번째 환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컨퍼런스 참석 차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한 후에 행사 참석자 중 확진자(말레이시아)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후 검사를 실시했다.

이 환자는 경기북부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검사 결과 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17번째 환자가 중국이 아닌 싱가포르 방문자로 알려지면서 중국 이외 지역을 다녀온 확진환자는 일본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던 12번 환자와, 태국 여행을 다녀온 16번 환자에 이어 3명이 됐다.

 

국내에서 16번째로 확진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거쳐간 광주 시내 21세기 병원 모습. 사진은 휴진 안내문을 확인하는 외래환자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출입문 폐쇄 문구가 보이는 광주 21세기병원. [사진= 연합뉴스]

 

중대본은 또한, 18번째 환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전날 확인된 16번째 확진자의 딸로 격리 중 검사를 실시했으며,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검사 결과 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6번째 확진자는 태국 여행에서 1월 19일 입국한 이후 1월 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있었으나 최근 중국 방문력이 없어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10일간이나 '의심환자' 감시망에서 빠져있던 터라,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16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발열과 오한 증세로 광주 광산구 21세기 병원에 내원했다가 전남대병원으로 전원 조처됐다.

하지만 A씨는 기존에 앓고 있던 폐렴약만 처방받아 집으로 갔고, 이후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이튿날 다시 이 병원을 찾아가 7일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증상이 악화하자 병원 측은 다시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했고, A씨는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번째 확진 환자가 증상을 느끼고 처음 내원한 광주 광산구 21세기 병원은 임시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보건 당국은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21세기 병원의 의료진과 환자를 격리 조치하는 등 바짝 긴장하고 있다. 

5일 2명의 환자가 추가 확진되면서, 지난 1월 20일 첫 환자가 확인된 이후 하루에 2명 이상의 복수 확진자가 나온 날은 1월 30일(2명), 1월 31일(5명), 2일(3명)에 이어 네 번째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