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코로나 19번째 확진환자 발생...17번 확진자와 동일 싱가포르 콘퍼런스 참석
국내 신종코로나 19번째 확진환자 발생...17번 확진자와 동일 싱가포르 콘퍼런스 참석
  • 유지훈 기자
  • 승인 2020.02.05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유지훈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9번째 확진환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오후 7시 현재 1명의 추가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19번째 환자는 36세 한국인 남성으로, 이날 오전 확인된 17번째 확진환자와 동일한 콘퍼런스 참석 차 싱가포르 방문(1월 18일~23일) 후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17번째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경기도 구리시의 삼성서울가정의원에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연합뉴스]
5일 17번째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경기도 구리시의 삼성서울가정의원에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연합뉴스]

 

17번째 환자와 마찬가지로 19번째 환자도 콘퍼런스에 참석했던 말레이시아 환자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관할 보건소로 연락, 4일부터 자가격리 시행중이었다.

그리고 17번째 환자 확진 후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19번째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서울의료원에 격리조치 됐으며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중대본은 추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는 이날 하루에만 3명이 늘어났다.

앞서 중대본은 이날 오전 콘퍼런스 참석 차 싱가포르를 방문했던 17번째 환자(38세·한국인 남성)와, 16번째 확진자의 딸인 18번째 환자(21세·한국인 여성)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로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은 고무적인 소식도 있었다. 국내 2번째 확진자(55세 남성, 한국인)가 이날 오후 퇴원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의 신종코로나 환자 발생 이후 첫 퇴원으로, 지난달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3일 만이다.

이 남성은 발열, 폐렴 등 증상이 없어졌고 건강을 완전히 회복했다.

주치의를 맡았던 진범식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전문의는 "환자는 입원 당시 복용 중이던 해열제를 중단했더니 발열이 38도까지 올랐었다"며 "항바이러스제 투여 3일째부터 흉부 엑스레이상에서 호전 소견을 보였고 이후 임상 증상도 소실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립중앙의료원은 "신종 감염병인 만큼 예상치 못한 합병증을 봐야 한다"면서 환자에 대한 추적 관찰은 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