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중도사퇴 빚 속죄" 10년만에 서울시장 재도전...“시정경험 가진 노련한 시장” 어필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8 00:06:10
  • -
  • +
  • 인쇄
북서울서울숲서 출마회견...단일화 조건 ‘조건부 출사표’ 사과
1년 짜리 보궐 시장...“실험할 여유없어...선거 다음날 일할 시장 필요”
국민의힘 10번째 주자…"野후보 단일화는 시대적 요구" 안철수 압박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0년 전 중도사퇴를 사과하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17일 출마선언문에서 "서울이 멈추면 곧 대한민국이 멈춘다. 그런데 여전히 코로나19로 시민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집값 폭등으로 투전판이 된지 오래다"라며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2022년 정권교체의 소명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의 출마는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연계해 서울시장직을 중도사퇴한 이후 10년 만의 재도전이다.
 

▲ 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오 전 시장은 10년 전 중도사퇴와 조건부 출마 주장과 관련해 사과부터했다.

우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단일화를 조건으로 하는 기존 '조건부 출사표'에 대해선 "야권 단일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충정에서 한 결단이었지만, 당원 동지 여러분과 저의 출마를 바라는 분들의 뜻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오 전 시장은 이어 "서울시민과 당에 큰 빚을 졌다. 속죄하는 마음으로 더 큰 책임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10년 전 서울시장직 중도사퇴를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실패를 통해 더 유연하고 단단한 사람이 될 수 있었다“며 ”국가적 위기 앞에서 받은 수혜만큼 미력하나마 앞장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재선 서울시장으로서 5년 동안 쌓은 시정 경험”을 “비장의 무기”로 내세웠다.

그는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시장이 일할 시간은 1년도 채 되지 않는다"며 "당선 다음 날 당장 시정을 진두지휘할 노련한 시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빈사 상태의 서울과 서울시민은 초보시장의 시행착오와 정책 실험을 기다려줄 여유가 없다”며 “위기의 서울을 살리기 위해서는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경험 있는 노련한 시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의 혼란과 공백은 고스란히 시민들의 불편과 불이익, 때로는 고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안철수와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선 “시대적 요구와 과제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현명한 국민과 서울시민 여러분이 반드시 이루어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그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 오세훈 전 시장은 17일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한 뒤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 저는 먼저 제1야당인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목표로 충정과 정책과 비전을 알리며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며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2022년 정권교체의 소명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출처= 오세훈 페이스북 캡처]

이날 오 전 시장은 재임 중에 조성된 '북서울꿈의숲'(강북구 소재)을 출마회견 장소로 선택했다.

오 전 시장은 "강북을 강남 못지않은 삶의 질을 느끼게 하고자 만든 상징적 공간으로, 뒤로는 박원순 전 시장의 재개발·재건축 탄압 정책으로 중단된 (장위) 뉴타운 모습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임 시장의 업적을 고의적으로 지우는 일에 혈세를 낭비하지는 않겠다"며 '서울로7017'을 비롯해 기존 사업의 폐지에는 신중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의 출마선언으로 국민의힘 서울시장 주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국민의힘의 내부 경선이 일찍부터 열기를 내뿜고 있다.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을 시작으로 이혜훈 김선동 이종구 오신환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정기 전 상하이 총영사에 이어 지난주 나경원 전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다.

국민의힘은 18일부터 경선후보 등록절차에 들어간다. 국민의힘의 후보 경선과는 별개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후보단일화 논의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