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새 정부 초대 국정원장에 김규현 지명...1차장에 권춘택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2 00:52:34
  • -
  • +
  • 인쇄
주요 북미라인 거친 외교관 출신 미국통…원장 후보자는 국회 청문회 거쳐야

새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김규현(69)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이 지명됐다.

해외·대북 정보 수집 담당의 국정원 1차장에는 권춘택(62)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 사무총장이 내정됐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 같이 인선했다고 11일 발표했다.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국가정보원 원장에 김규현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을 내정했다. [대통령실 제공]

김 후보자는 윤 대통령 측근이나 국정원 내부 인사가 아닌 직업 외교관 출신으로 정보기관 수장에 발탁돼 주목된다.

DJ 정부 당시 정보기관 개혁의 일환으로 국정원이 출범한 뒤 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이 원장에 오른 것은 그동안 박근혜 정부 시절 이병기 전 원장이 유일했다.

국정원장 후보자는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서울 출신인 김 후보자는 경기고와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했으며 대학 재학 중 외무고시(1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김 후보자는 외교부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와 공사 등 주요 북미 라인을 거친 미국통으로 평가받는다. 그런 만큼 김 후보자 내정은 한미 공조를 강화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대중(DJ)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 비서실에 파견됐고, 노무현 정부 때는 국방부 국제협력관으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등 한미 간 국방 현안을 다룬 경력도 있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외교부 1차관과 국가안보실 1차장, 대통령 외교안보수석 겸 국가안보실 2차장 등 요직을 지냈다.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국가정보원 원장에 김규현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을 내정했다. [대통령실 제공]

국정원 1차장에 내정된 권 사무총장은 고려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부터 국정원 전신인 국가안전기획부 해외 파트 등에서 근무했다.

권 사무총장은 주유엔(UN) 공사, 국정원장 비서실장, 주미 정무공사를 지냈다.

국정원장과 1차장을 내정한 윤 대통령은 국정원 2·3차장과 기획조정실장 등의 인선도 조만간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