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9 01:12:09
  • -
  • +
  • 인쇄

현대건설이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운영 사업법인(SPC)의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부산 강서구 일대에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를 구축할 민간 사업자로 LG CNS 컨소시엄인 '더 인(人)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마스터플랜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더 인(人) 컨소시엄은 현대건설을 비롯해 주관 대표사인 LG CNS와 신한은행, 한양, SK에코플랜트, LG헬로비전, 휴맥스모빌리티, 코리아디알디, 엔컴, 윈스, 이에이트, 헬스커넥트 등 12개사가 참여한다.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주요 도시 기능이 집약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을 통해 ▲교통 ▲헬스케어 ▲생활혁신 ▲플랫폼·인프라 ▲에너지 등 5개 분야에서 총 25개의 스마트혁신 서비스가 구현되며, 구축 기간을 포함해 총 15년 이상 운영을 맡게 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도입 서비스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초기 단계부터 통합운영 전략을 수립할 것"이라며 "향후 기술 발전에 따른 서비스 고도화 및 확장성을 고려해 스마트 서비스와 국내외 환경 및 글로벌 기술 동향 등을 반영해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