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백신 1차 접종 후 델타 변이 72% 예방...입원·사망은 96% 효과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01:32:54
  • -
  • +
  • 인쇄
임상 3상서 예방효과 94.1% ...접종 후 심근염·심낭염 의심증상 있으면 신속히 진료받아야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해외 임상 결과 예방효과가 94.1%에 이르고 1차 접종 후 델타 변이에 대한 예방효과도 7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지난 6~7월 병원급 의료기관 30세 미만 종사자에 대해 모더나 백신을 맞았고 26일부터는 50대 연령층에 대해 모더나 백신 접종이 실시됨에 따라 모더나 백신의 예방효과와 이상반응에 대한 대응 요령 등을 설명하며 22일 이렇게 밝혔다.
 

▲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변이주에 대한 백신 효능. [출처=질병관리청]

추진단에 따르면, 모더나 백신은 3만420명을 대상으로 한 해외 임상 3상 결과 94.1%의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캐나다에서 42만10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차 접종 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효과에서,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에 대해 72% 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알파 변이엔 83%, 베타·감마 변이엔 77% 효과가 있었다.

모더나 백신 1차 접종 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입원 및 사망예방 효과는 델타 변이가 96%로 보고됐다. 알파 변이는 79%, 베타·감마 변이는 89%였다.

추진단은 안전한 모더나 예방접종을 위해 이상반응 대응방법도 안내했다.
접종자는 모두 예방접종 후 15~30분간 접종기관에 머물러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고 귀가 후에도 적어도 3시간 이상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또, 접종 후 최소 3일간은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관찰해야 하며, 고열이 있거나 평소와 다른 신체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사진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

▲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우리 정부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직접 계약한 코로나19 백신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진단은 특히, 모더나 접종 후 심근염·심낭염 의심증상이 발생하거나 피부필러 시술자에서 얼굴부종이 나타나는 경우는 신속히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환자를 진료한 의료기관은 이상반응 신고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심근염·심낭염 의심증상은 예방접종 후 ▲ 가슴 통증, 압박감, 불편감 ▲ 호흡곤란 또는 숨가쁨, 호흡시 통증 ▲ 심장이 빠르게 뛰거나 두근거림 ▲ 실신 등과 같은 증상이 새롭게 발생하거나 악화되어 지속되는 경우다.

국내 백신 도입 현황을 보면, 22일 모더나 백신 29만 회분이 도입되어 지금까지 국내에 들어온 코로나19 백신은 총 2492만 회분으로 늘었다.

8월 말까지 약 3100만 회분의 백신이 추가 공급될 예정이다. 추진단은 백신별 세부적인 공급 일정은 제약사와 협의되는 대로 공개 가능한 범위에서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