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정면반박 "출처·작성자 없는 괴문서...정치공작 하려면 제대로 하라"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9 02:09:48
  • -
  • +
  • 인쇄
긴급기자회견 "나 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 되나"
"국회 불러달라. 당당하게 소명하겠다".
제보자 공익신고자 전환한 검찰 비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된 해명 기자회견에서 “괴문서를 가지고 국민을 혼동에 빠뜨리고 있다”며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좀 하라”며 격앙된 어조로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번번이 선거 때마다 공작과 선동을 가지고 선거를 치르려 해서 되겠냐 하는 한심스런 생각이 들어서 여러분 앞에 섰다”며 이렇게 밝혔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어 “의원들도 국민들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또 재소자 들먹이지 말고 국민들 누가 봐도 신뢰성 있는 사람을 통해서 문제를 제기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정치 공작, 제가 그렇게 무섭습니까?”라며 “저 하나 공작으로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그냥 됩니까? 당당하게 하십쇼“라고 되물었다.

지난 2일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가 보도한 ‘고발사주’ 의혹은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전 총장이 측근 검사를 통해 야당 측과 접촉해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했다는 의혹이다.

윤 전 총장은 “종이 문건이든 디지털 문건이든지 간에 출처와 작성자가 확인돼야 어떠한 신빙성 있는 근거로서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는 것인데 그런 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고 하는 거다”라며 의혹을 정면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익명 제보자와 관련해서는 “과거에 그 사람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고 저도 들었다”며 취재진을 향해 “여기 계신 분들 아마 전부 다 알고 계시지 않나”라고 취재진을 향해 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언론에 제보부터 먼저 한 사람이, 어떻게 갑자기 공익제보자가 되나”라며 “그렇게 폭탄을 던져놓고 숨지말고 당당히 나와서 디지털 문건의 출처, 작성자에 대해서 정확히 대라 ”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검찰이라는 데가 엄정하게 조사하는 데지 요건도 맞지 않는 사람을 언론에다 제보하고 다 공개한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들어주는 그런 기관입니까”라고 성토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상식적 맥락에서 봐달라"며 "제 처와 한동훈 검사장 사안 두 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 그 내용을 언론을 통해 잠깐 봤는데 도무지 검사가 작성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질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도대체 이걸 야당에 줘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앞뒤가 맞는 것인가. 이걸 야당에 줘서 제가 유리한 것이 있나. 상식에 맞아야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인들에게 부탁 말씀을 드리겠다”며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누구나 국민들께 무한 검증을 받아야 된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인 자료로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서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그것이 허위일 때는 당당히 책임질 수 있는 그런 절차와 방법을 통해서 하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고 국민을 상대로 사기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또한 “국민들께서는 진행중인 내용들을 꼼꼼하게 잘 보시고 다시는 이런 정치공작에 현혹되지 말라”며 “재소자, 인터넷 매체, 그리고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의 전·현직 대표와 의원, 위원장 이런 사람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들고”라며 성토했다.

그러면서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제 입장을 애기하겠다”고 요청했다.

윤 전 총장은 “치사하게 숨어서 하지 말고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은 그것이 사실이 아니면 책임질 각오를 하고 그렇게 좀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여당 차원의 국회 진상조사가 있다면 응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저를 현안 질의에서 소환한다는 이야기도 있기 때문에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