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광주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 찾아 사죄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0 02:10:24
  • -
  • +
  • 인쇄

지난 9일 건물 철거 중 붕괴 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재개발 구역에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가 10일 오전 현장 찾아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고는 지난 9일 오후 4시께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갑자기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해 도로 위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을 입는 인명피해가 나왔다.

 

▲ 10일 오전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대시민 사과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권순호 대표는 이날 사고 현장에서 건물 붕괴로 발생한 사망자와 유가족, 부상을 입은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이번 붕괴 사고 관련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지원에 회사 역량을 집중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018년 2월 9일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으로부터 4631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조합원은 648명이다.

사업지는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633-3번지 일원으로 주택과 상가가 상당히 노후화된 지역이다.

이곳에는 지하 2층~지상 29층, 19개동 2300여 세대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이 지어질 예정으로, 지난해 7월부터 철거를 시작해 현재 공정률이 90%를 넘겨 막바지 작업 중인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