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핀테크기업 ‘아퀴스’ 유동성 확충 잇따라...김정주 NXC 대표의 미래사업 윤곽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02:51:01
  • -
  • +
  • 인쇄
VIP운용 최준철·김민국도 CB 인수 참여...올 상반기에만 100억 원 자금 조달
블록체인 기반 금융자산 트레이딩 전문 플랫폼...암호화폐 사업도 속도낼 듯

넥슨그룹의 핀테크 관계사 아퀴스코리아가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유동성 확충에 나서고 있다. 최근 잇따른 암호화폐 투자 행보로 주목을 받고 있는 김정주 NXC 대표의 미래사업 밑그림 구상에도 관심이 쏠린다.

아퀴스코리아(대표 김성민, 이하 아퀴스)는 넥슨의 지주사인 NXC(엔엑스씨)가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다. 지난 2012년 제주도에 넥슨컴퓨터박물관을 건립, 운영하기 위해 설립된 NXCL(엔엑스씨엘)이 지난해 3월 금융자산 트레이딩 플랫폼 기업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 김정주 NXC 대표 [사진=연합뉴스]


아퀴스는 지난 4일 모회사인 NXC가 참여하는 20억 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신주 발행가액은 100만 원이며, 1주당 신주배정주식수는 0.0333333이다.


또한 같은 날 30억 원 규모의 사모 기명식 전환사채(CB) 발행도 결정했다. 특히, CB 인수에 김정주 대표와 친분이 깊은 VIP자산운용 최준철·김민국 공동대표가 각각 15억 원씩 참여했다.

김 대표와 아내 유정현 씨는 VIP자산운용 지분을 각각 15.9%, 11.6% 보유한 주요주주이기도 하다.

전환가액은 1주당 100만 원이며, 이율은 표면이자율 1%, 만기이자율 1%다. 만기일은 오는 2026년 6월 3일이다.

올해 2월에도 NXC가 참여하는 50억 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당시 1주당 가격은 50만 원으로 기업가치가 불과 4개월 만에 두 배로 뛴 셈이다. 

 

▲ 아퀴스 홈페이지


한편, 아퀴스는 블록체인 기반 금융자산 트레이딩 전문 플랫폼을 개발하는 핀테크 기업으로서 암호화폐 관련 사업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김 대표는 NXC와 NXMH B.V를 통해 ‘코빗’, ‘비트스탬프’ 등 국내외 가상자산 거래소들을 인수, 운영하며 일찌감치 암호화폐 분야에서 미래 사업의 윤곽을 그려왔다. 

 

아퀴스는 퀀트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 ‘웨이브릿지’로부터 지난해 11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3억 원과 10억 원의 암호화폐를 취득한 데 이어, 올해 2월에는 가상화폐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에서 35억 원 규모의 암호화폐를 사들이며 주목을 받았다.

지난 4월에는 넥슨 일본법인이 1억 달러(한화 약 1130억 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수하면서 김 대표의 본격적인 이목을 끌기도 했다.  

 

▲ 코빗 홈페이지

넥슨 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는 당시 비트코인 매수에 대해 “주주가치 제고 및 현금성자산의 가치 유지를 위한 전략”이라며 “비트코인은 장기적으로 안정성과 유동성을 이어가고, 미래 투자를 위한 자사의 현금 가치를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평균매수단가가 5만 8226달러(한화 약 6580만 원)로 최근 암호화폐 시장이 급락세를 보이면서 40% 가까이 손실을 기록 중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