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영진약품·KT&G생명과학 ‘불법합병 의혹’ 檢 4명 송치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9 03:13:47
  • -
  • +
  • 인쇄

KT&G 계열사인 영진약품과 KT&G생명과학의 불법합병 의혹을 수사한 경찰이 KT&G 전 성장사업실장과 KT&G생명과학 전 대표이사 등 4명을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백복인 KT&G 대표는 불송치됐다. 

 

▲ KT&G CI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및 배임 혐의로 전 KT&G생명과학 대표이사 박모 씨, KT&G 전 성장사업실장 김모 씨와 실무진 2명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KT&G생명과학은 지난 2016년 8월 영진약품과의 흡수합병을 추진하면서 기업 가치를 부풀린 혐의를 받는다.

KT&G생명과학은 멜라스 증후군(진행성 신경퇴행성 희귀질환) 치료제와 제2형 당뇨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어 미래 수익가치가 약 358억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KT&G생명과학이 미래 수익가치를 높이기 위해 개발을 급조했다고 판단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애초 불법 합병 의혹의 최종 책임자로 백 대표를 의심하고 그를 소환해 합병 과정에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추궁했으나 별다른 증거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와 김 씨 등 임직원들도 백 대표가 합병과 관련해 별도로 지시한 건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KT&G 관계자는 "영진약품 합병과 관련한 혐의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검찰 조사에서 적극 소명해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해명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