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지역 디자인 산업 발전 지원하는 국순당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30 06:24:26
  • -
  • +
  • 인쇄
지역 산업 발전 및 인재양성 기여 모색

국순당이 본사와 양조장이 위치한 강원도의 디자인 산업 발전과 인재육성에 나선다.

(재)강원디자인진흥원과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 노력하기로 한 것.
 

▲사진 왼쪽부터 (재)강원디자인진흥원 최인숙 원장, 국순당 박선영 생산본부장 (사진 = 국순당 제공)

 

양 조직은 디자인 산업 발전 및 인력양성 분야에 협력하고, 디자인 문화와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협력 프로젝트를 공동 연구개발키로 했다. 또한 디자인 연구개발에 필요한 관계 자료 및 정보를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그밖에도 세계일류 디자이너 양성사업인 코리아디자인멤버십플러스(KDM+)의 산학프로젝트 협약도 함께 체결했다.

KDM+는 전국의 잠재력 있는 학생들을 선발하여 다양한 실무형 디자인 교육을 통해 산업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세계일류 수준의 실무 디자이너로 육성하는 디자인 멤버십 프로그램이다.

선발된 학생에게는 디자인 창작 공간, 기업과 연계한 산학 프로젝트, 실무형 디자인 교육, 멘토링, 세미나 및 특강, 디자인 최신 소프트웨어 활용 교육, 디자인 목업 제작, 국제 어워드 출품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고, 강원권역은 강원디자인진흥원이 운영한다.

이번 산학협력프로젝트는 선발된 강원권 지역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9월 말까지 총 8주간에 걸쳐 국순당 차례주 ‘예담’의 브랜드 가치가 반영된 라벨 및 패키지 개발 업무를 수행케 한다.

프로젝트 대상 제품인 우리 차례주 예담은 우리나라 최초의 차례 제례 전용주로 개발된 제품이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자 국가무형문화재인 종묘대제에서 16년째 제주로 사용되는 전통주이다.

국순당 측은 MZ세대의 시각이 투영된 전통주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디어를 기대하고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강원도 디자인 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산업발전 및 인재양성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더욱 발전시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