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2분기 영업익 5453억...전년동기比 3795% ↑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8 07:09:41
  • -
  • +
  • 인쇄

- 글로벌 철강시황 개선+수요산업 회복에 수익률 큰 폭 증가 -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사진 =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이 글로벌 시황 개선과 전방 수요 회복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2분기 실적을 거뒀다.

현대제철의 2021년 2분기 경영실적은 연결기준 매출액 5조6219억원, 영업이익 545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6.7%, 영업이익은 무려 3795% 증가한 숫자다. 영업이익률도 0.3%에서 9.7%로 크게 뛰었다.

현대제철은 이와 같은 결과에 "글로벌 철강 시황 개선과 수요산업의 회복에 따라 전반적으로 제품가격이 인상됐고, 이에 맞춰 판매량 확대에 주력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5월 일부 설비 가동중단에도 불구하고 부문별 생산 확대로 철강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한 결과라는 것.

아울러 수요산업 회복세가 빠르게 전개되는만큼, 주요 고객사들의 철강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수급 안정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현대제철은 최근 발생한 생산차질을 만회하기 위해 대보수 축소 등 비가동 최소화로 생산확대에 나서며 안정화 조치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하반기 글로벌 철강시황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전망을 밝혔다.

현대제철은 "선진국 중심의 백신 보급 및 경제 부양책 효과로 글로벌 경제성장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하반기에도 긍정적인 흐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건설, 자동차, 조선 등 수요산업 회복 기조에 따라 철강 수요가 지속적인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당분간 실적호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료 = 현대제철 제공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