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경기옛길에 평화와 소망의 벽화 설치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2 07:22:29
  • -
  • +
  • 인쇄
벽화 이미지 시민 대상 공모 중

경기도가 조성 중인 역사문화 탐방로 경기옛길에 평화와 소망의 벽화가 설치된다.

올해 조성이 완료되는 경기옛길 경흥길 종점인 포천시 구간에 타일 벽화를 설치하는 것이며, 총 길이 6m에 높이 1.8m로 약 300여점의 타일 작품이 부착될 예정이다.
 

▲사진 = 경기문화재단 제공

 

경기문화재단 경기옛길센터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벽화 이미지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평화와 소망의 염원이 담긴 그림이나 캘리그라피, 가족과 연인의 사진도 접수 가능하다.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접수는 11월 4일까지 진행한다.

경기옛길센터 관계자는 “경흥까지 직접 걷고 싶다는 염원을 담아 이곳에 벽화를 조성하게 됐다”며 “벽화와 함께 휴게시설도 설치해 탐방객들이 잠시 쉬어가며 시민들의 염원을 공유하고 응원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경기옛길은 조선시대 실학자 신경준 선생이 집필한 ‘도로고(道路考)’의 육대로(六大路)를 토대로 조성하는 역사문화 탐방로다.

현재 삼남길, 의주길, 영남길, 평해길 등 4개길 397km가 조성되어 있으며 오는 11월에 경흥길, 2022년에 강화길의 조성이 예정되어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