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상생경영 본격화...수익금 일부 사회공헌기급 조성 등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9 07:36:36
  • -
  • +
  • 인쇄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 위해 엔투비와 협력

현대제철이 소모성 자재(MRO) 전문기업인 엔투비와 구매대행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수익금 일부를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한다.

단순한 기업간 협력을 넘어 ESG모델로 자리잡을지 기대된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사진 = 현대제철 제공)

 

MRO는 기업과 산업시설에서 필요한 장비, 기계, 인프라 등 유지, 보수, 운영 등에 필요한 소모성 자재를 뜻한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제철은 전기자재, 공기구, 철강설비 부품 등을 최적의 조건으로 조달하게 됐다.

MRO는 금액 및 건수에 비해 업무효과가 낮고 번거로워 주요 기업이 적극적으로 구매대행을 도입하고 있다.

현대제출은 이번 협약으로 구매 최적화는 물론, 해당 업무 담당자가 보다 전략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게 돼, 장기적으론 회사 전체의 업무효율성 향상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협약엔 현대제철이 구매대행 사업으로 발생하는 수익금 일부를 출연해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하는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는 게 특징이다.

조성된 기금은 제철소 인근 바다 환경개선, 나무심기 행사 등 탄소중립 및 환경개선 활동을 비롯해, 중소기업 작업환경·제조설비 개선 컨설팅 지원 등 동반성장 활동에도 쓰인다.

또 보육종료아동 기능인력 양성, 기술·학업 멘토링 등 사회취약계층 성장 및 자립지원에도 쓰일 예정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구매업무 효율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개선전략으로 구매대행을 도입했다"며 "향후 구매 경쟁력 강화는 물론 회사의 ESG 활동 강화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