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에서 종합외식으로 체질전환, bhc 앞으로 행보는?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07:41:40
  • -
  • +
  • 인쇄
그룹 창립 8주년 맞아 상징적 외연성장

대표적인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를 인수하며, 종합외식기업으로 외연을 넓힌다.

유한회사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코리아의 최대주주인 PEF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는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bhc를 선정했다.

매각금액은 2000억원대 중반으로 알려졌다.
 


 

bhc는 주력 치킨 프랜차이즈와 창고 43, 큰맘할매순대국, 그램그램, 불소식당 등의 포트폴리오에 아웃백을 추가했다.

특히, 프랜차이즈 사업을 바탕으로 일군 현재 비즈니스의 체질 전환 여부가 관심의 대상이다. 현재 전 매장 직영으로 운영되는 아웃백의 미래와, 향후 그룹의 가맹사업 비중에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한편, 이번 인수는 그룹 창립 8주년에 맞춰 상징성을 갖는다. 지난 2013년 7월 15일 설립 이후, 지난해 연 매출 40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들어 bhc는 기존 브랜드를 활용한 가정간편식(HMR) 시장에도 진출했다.

그동안 패밀리 레스토랑이 '고난의 시기'를 넘어야 했던 것도 관심사. 아웃백은 1996년 국내 상륙한 1세대 패밀리 레스토랑.

하지만 외식문화 형태가 변화하며 기존 패밀리 레스토랑들은 된서리를 맞았다. 하지만 역경 속에서도 아웃백은 전국에 107개 직영점을 유지하며 건재하고 있다.

2020년 매출은 2978억원, 영업익은 236억원으로 전년대비 17.1%, 41.5% 성장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시장이 어려움을 겪은 점을 감안하면 선전한 것.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