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16년 연속 구세군 1호 성금 전달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4 07:52:54
  • -
  • +
  • 인쇄
전국 3400여개 매장서 연말까지 모금 진행

SPC그룹 파리바게뜨가 23일 구세군 1호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지난 2006년부터 16년 동안 매년 1호 성금 전달이란 진기록이다.

파리바게뜨는 전국 3400여개 매장에 미니 자선냄비를 설치하고 연말까지 모금 활동을 진행한다.
 

▲사진 = 파리바게뜨 제공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제로페이 QR코드가 삽입된 자선냄비로 디지털 기부 방식을 이어간다. 기부금은 구세군이 운영하는 프로그램에서 지역사회 복지 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파리바게뜨는 지난 16년간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 이웃들과 따뜻한 사랑을 나누고자 꾸준히 구세군 모금 활동을 이어왔다”며 “앞으로 ESG 경영의 일환으로 다양한 방식의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파리바게뜨는 이날 전달식과 함께 ‘분위기 대반전’을 주제로 한 레드 컬러를 과감하게 적용한 2단 케이크부터, 화려한 입체 케이크, 산타, 루돌프, 트리 등의 오브제를 활용한 케이크까지 40여종의 크리스마스 시즌 제품도 공개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