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경제 본격 육성 천명...'30년까지 글로벌기업 30개·일자리 5만개 창출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07:53:35
  • -
  • +
  • 인쇄
민관 협력해 생산-유통-활용 생태계 조성 박차

차세대 에너지원으로서 수소산업을 국가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다.

정부는 7일 오후 국내 최대 규모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 등 수소경제 핵심 지역인 인천에서 ‘수소경제 성과 및 수소선도국가 비전’을 발표했다.

민간기업은 2030년까지 43조원+α 규모 투자를 진행하며, 정부는 글로벌 수소기업 30개를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하는 데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019년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세계 최초 수소법 제정 ▲R&D, 인프라, 수소차, 충전소, 안전, 표준 등 6대 분야별 정책 마련 ▲수소경제위원회 출범 등 제도적 기반을 구축했다.


수소경제 R&D 예산의 경우 2019년 855억원에서 2021년 2400억원으로 2년 만에 약 3배 증가했다.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관련 산업의 성장세도 두드러진다. 수소차, 수소 충전소,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은 2년 연속 세계 3관왕을 기록했다. 트램, 화물, 청소트럭, 지게차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는 실증 중이다.

2025년까지 스위스에 1600대 규모 수소트럭 수출과 2020년 9월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을 유럽에 수출하고, 발전용 연료전지는 2021년 9월 중국에 1.8MW 규모, 약 153억원어치를 수출하는 등 미래 유망 수출산업으로 발돋움할 토대도 마련했다.

앞서 언급한 민간기업의 투자는 세부적으로 보면, ▲그린·블루수소 등 생산분야에 11조원 ▲액화플랜트 등 저장·유통에 8조원 ▲발전·수소차 등 활용분야에 23조원 등 규모다.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아직 갈 길은 멀다. 수소차, 연료전지 중심 생태계 구축의 초기 단계로, 향후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선 생산-유통-활용 전 주기 생태계가 동시에 구축될 필요가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향후 ▲국내외 청정수소 생산 주도 ▲빈틈 없는 인프라 구축 ▲모든 일상에서 수소 활용 ▲생태계 기반 강화 등이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한 복안이다.

수소 사용량은 현재 22만톤 규모에서 2030년 390만톤, 2050년 2700만톤까지 확대하고, 청정수소 비율은 2030년 50%, 2050년 100%로 높여갈 계획이다.

이런 규모는 앞서 발표한 수소경제 로드맵에서 언급한 2030년 기준 수소 사용량 194만톤보다 두 배 확대한 계획이다.

또한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을 가속화하고, 국내외 탄소저장소를 확보해 이산화탄소가 없는 청정 블루수소 생산을 확대한다. 구체적 목표는 2030년 그린수소 25만톤, 블루수소 75만톤 규모에서 2050년 각각 300만톤, 200만톤 규모까지로 보고 있다.

아울러, 국내 조선산업의 강점을 활용해 암모니아 추진선, 액화수소 운반선 등을 조기에 상용화하고 수소항만을 조성해 원활한 해외 수소 도입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차 이용자들은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충전망을 구축하고 기체수소 대비 경제적이고 안전한 액화수소 인프라 및 주요 거점별 수소배관을 구축해 대규모 유통망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연료전지 기술이 앞서 있는 부분은, 현재의 격차를 유지하며 열차, 선박, UAM, 건설기계 등 다양한 모빌리티로 적용을 확대한다.

현재 수소연료전지 발전에 더해 수소터빈(혼소·전소), 석탄 암모니아 혼소 등 수소발전을 확대해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청정수소 발전 의무화(CHPS) 제도 도입을 위한 수소법 개정안이 국회 심의 중에 있다.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 산업 분야 수소활용을 적극 확대하고, 탄소중립공정을 실현해 친환경 산업구조로 전환할 계획도 갖고 있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민간이 계획하고 있는 대규모 투자가 효과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R&D, 세제, 금융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펼친다.

범부처 차원의 수소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신성장·원천기술 세액공제를 확대하며, 해외개발 융자·보증지원 정책금융을 확대한다.

수소전문 대학원·대학교 과정을 신설하고, 업종전환 재교육 등으로 2030년까지 양질의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국회 내 수소충전소 설치, 액화수소 플랜트 및 충전소 구축 등에서 실증한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해 선제적인 안전관리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발표된 수소선도국가 비전은 ‘수소경제이행기본계획’에 담아 11월 중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최종 확정할 에정이다.

한편, 이날 보고에서 삼성엔지니어링과 GS에너지는 청정수소 생산·도입 계획, SK E&S는 국내 블루수소 생산·액화 유통 및 핵심 기술투자 계획, 한국전력공사는 석탄·가스발전 연료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등 생산-유통-활용 각 분야 대표 기업들이 새로운 미래도약 다짐과 비전을 공유했다.

아울러, 해외 청정수소 개발부터 운송·저장, 활용까지 밸류체인별 관련 기업들이 연합해 ‘청정수소 밸류체인 5개 프로젝트(H2 STAR)’가 소개됐다.

다른 나라의 태양광, 풍력 등을 활용해 국내 재생에너지 기술로 에너지를 생산, 국내 수전해 기술로 수소로 전환 후, 국산 선박으로 운송해 국내 발전과 산업에 활용하는 계획이다.

수소생산, 활용 등 모든 밸류체인에 관련해 재생에너지, 조선, 발전산업 등의 부가가치 창출과 차세대 친환경 선박 시장 선점 등이 기대된다.

이미 추진되고 있는 청정수소 밸류체인 5개 프로젝트의 참여 기업과 주요 거점지역, 프로젝트 내용은 아래 표와 같다.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날 보고 행사가 진행된 인천지역 특화단지엔 2023년 출시 예정인 수소차 신모델 등에 장착되는 차세대 연료전지가 연 10만기 생산 가능한 공장이 신축된다. 또 수소연료전지 연구단지도 함께 구축될 예정이다. 현재 충주 소재 연료전지 공장은 연 2만3600기 생산 가능하다.

2023년까지 현대모비스가 1조3000억원을 투자해 1500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카, 트램, 드론, 액화플랜트 등 머지 않은 미래 상용화 에정인 신제품과 수소터빈, 수소추출기, 수전해 시스템 등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과 상용화에 성공한 제품 등 국내 수소관련 기업들의 신기술이 총집약된 제품들이 전시됐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