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단체급식 최초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9 08:29:34
  • -
  • +
  • 인쇄
농산물 내 잔류농약, 중금속, 방사능 등 철저

종합식품기업 아워홈(대표 구지은)은 당사 식품연구센터 분석연구팀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단체급식 및 식재 기업으로는 업계 최초 인증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사진 = 아워홈 제공

 

아워홈은 ‘농수산물 품질관리법’ 제64조, ‘유전자변형농수산물의 표시 및 농수산물의 안전성조사 등에 관한 규칙’ 제11조제4항에 따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안전성 검사기관 제64호로 지정받았다. 


유효기간은 오는 2024년 7월까지다.

이번 인증으로 자사 제품 및 구매 식재료 안전성 확보를 위해 공인된 시험과 검사 과정을 거칠 수 있게 됐다.

농산물 내 잔류농약, 중금속,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부적합품이 시중에 유통되는 것을 철저히 방지하는 등 안전한 먹거리 공급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정부기관 및 외부 기업의 안전성 검사를 대행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국내 유통되는 농산물 안전성 확보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아워홈 식품연구센터는 이번 검사 기관 인증 획득 외에도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 ▲식품 등 시험검사 ▲축산물시험검사 ▲쌀/현미 검정 ▲지하수 중 노로바이러스 조사기관 등에 지정된 바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농산물 안전성 검사 공인 기관 인증을 획득해 자사 식품연구센터 분석 시스템이 공신력을 얻게 돼 영광이다”며 “앞으로 대내외 철저한 식품 안전성 검사를 진행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전달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워홈은 이번 인증으로 외부 검사대행 부분을 본격적인 수익사업으로 확대하려는 움직임은 없다.

아워홈 관계자는 "향후 계획과 달리, 우선 아워홈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공신력 인증과 고객에게 더 건강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