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년 만에 다섯 쌍둥이 경사···롯데푸드, 파스퇴르 영유아식 등 지원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08:33:30
  • -
  • +
  • 인쇄
지난 7월 육군본부와 출산복지지원 확대 협약 맺기도

국내서 34년 만에 태어난 다섯 쌍둥이 가족을 롯데푸드㈜(대표이사 이진성)가 지원한다.

시가로 1000만원에 달하는 영유아식 전부와 이유식 등을 지원해 재정적 부담을 덜어준다.

롯데푸드는 지난 2일 서혜정 대위, 김진수 대위 부부에게 파스퇴르 위드맘 제왕 영유아식, 아이생각 이유식, 파스퇴르 베이비 생유산균 등 제품들과 배냇저고리 등 출산 축하 선물세트를 전달하며 향후 지원을 약속했다.

아이들의 수유 종료 때까지 필요한 영유아식 일체와 이유식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 왼쪽부터 김진수 대위, 서혜정 대위, 김국화 롯데푸드 육가공/유가공마케팅부문장 (사진 = 롯데푸드 제공)

 

쌍둥이들에게 지원하는 파스퇴르 위드맘 제왕은 자연분만 출생아의 건강한 장에 풍부한 비피도박테리아 롱검 유산균이 들어있어,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푸드와 육군본부는 지난 7월 육군 출산복지 지원 확대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세계 최저 수준의 출생률을 극복하고 국방에 헌신하는 육군 장병의 사기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육군 가정에 파스퇴르 영유아식 무상지원 및 제품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육군 900여 가족에게 2300여캔을 지원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저출생으로 시름하는 요즘, 나라의 큰 경사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다섯 쌍둥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고 품질의 영유아식 지원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