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주가 고점부담, 투자자들 관망 속 혼조…다우 0.36%↓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8 08:44:34
  • -
  • +
  • 인쇄
고용보고서 예상치 하회로 연준 긴축 우려 줄어
G7, 최저 법인세율 최소 15%에 합의
▲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는 고점 부담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과 투자자들의 관망세에 혼조세를 보였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6.15포인트(0.36%) 하락한 3만 4630.2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37포인트(0.08%) 떨어진 4226.52,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7.23포인트(0.49%) 오른 1만 3881.72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 4일 발표된 5월 고용보고서가 예상치를 밑돌며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축 우려는 다소 진정됐다.

다만 최근 주요 지수들이 사상 최고치에 근접하며 차익 실현 압박도 커졌다. 오는 10일 발표되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등을 앞두고 투자자들이 관망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확장적 정책으로 인플레이션이 발생하고 금리가 오르더라도 이는 미국에 이득이 될 것이라 발언한 내용이 알려졌다.

옐런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연준의 조기 긴축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던 중에 전해져 주목받았다.

앞서 G7 재무장관들이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최소 15%로 합의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이는 구글과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등 다국적 기업들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구글은 이날 디지털 광고 반독점 관행과 관련해 프랑스 당국에 2억 7000만 달러가량의 벌금을 내는 데 합의했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주가는 0.36% 올랐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는 자신이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의 첫 유인 캡슐을 타고 오는 7월 20일 우주로 갈 계획을 밝혔다. 아마존의 주가는 0.26% 떨어졌다.

테슬라는 자사 고급세단 모델S를 업그레이드한 '모델S 플레이드 플러스'를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에 장중 1% 이상 하락세를 보이다 반등해 1.01% 상승 마감했다.

제약업체 바이오젠은 미 식품의약국(FDA)이 18년 만에 알츠하이머병 신약을 승인하며 주가가 38.34% 폭등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