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개 켜는 中 우한, 한국 상품 온라인 행사 열려

박종훈 / 기사승인 : 2021-05-26 08:45:57
  • -
  • +
  • 인쇄
28일부터 사흘 동안 K-FOOD 인사이드 차이나 행사

코로나19 확산 이후 위축됐던 중국 내륙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코트라가 한국 상품 온라인 홍보 행사를 연다.
 

▲우한시 전경 (사진 = 후베이성 제공)

 

KOTRA(사장 유정열)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8일부터 사흘간 ‘K-FOOD 인사이드 차이나’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판촉과 왕홍(網紅·온라인 유명 인사)을 통한 홍보를 진행한다.

대중(對中) 수출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케이푸드 중국 시장진출 확대에 초점을 맞췄다.

코로나 기간에 중국 소비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는 키즈밀, 쌀스틱, 곡물 강정, 단백질 셰이크 등 건강 간편식 관련 국내 기업 8개사가 참가한다.

국내 참가기업들은 중국 수출 경험이 없는 기업으로 구성됐으며, 본격적인 중국 시장 진출에 앞서 이번 행사를 통해 현지 내륙 소비자의 반응을 테스트할 예정이다.

한편, KOTRA는 우한 ‘화중무역서비스구’에 소재한 양뤄강(阳逻港)서비스 유한공사와 손잡고 오는 9월 온·오프라인 유통망 한국상품판촉전을 연다.

양뤄강서비스 유한공사는 후베이성 최대 금융기업인 우한금융그룹의 자회사로 컨벤션센터, 왕홍방송기지 등 비즈니스 복합시설을 짓고 있다.

홍창표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지금이 코로나 이후 다시 일어서고 있는 중국 내륙시장 진출을 모색해야 할 시기”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케이푸드의 저변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타격으로 중국 후베이성 소비는 지난해 1분기 44.9% 감소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하지만 12월에는 0.2% 증가하며 플러스로 전환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20.8% 감소한 상황.

중국 중앙정부의 내수 중심 쌍순환 전략과 후베이성 소비진작 정책에 따라 보복소비 트렌드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