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올해 소비 트렌드는 ‘언락(UNLOCK)’···"일상 해제, 소비 경계 열린다"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09:12:26
  • -
  • +
  • 인쇄
집 밖으로 탐험(U), 새로운 가족 형태(N), 지역 고유한 희소성(L),
프리미엄의 일상화(O), 시공간·성별·산업간 경계 파괴(C), 지속 가능한 삶(K)

"2022년 임인년, 제한됐던 일상이 해제되고 소비의 경계가 열린다"

 

신한카드가 2022년 소비트렌드 키워드로 '제한됐던 일상이 해제되고 소비의 경계가 열린다는 의미의 U.N.L.O.C.K(언락)'을 제시했다. 집 밖으로 탐험(U), 새로운 가족 형태(N), 지역 고유한 희소성(L), 프리미엄의 일상화(O), 시공간·성별·산업간 경계 파괴(C), 지속 가능한 삶(K)의 소비에 주목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팬데믹으로 인한 여러 한계와 위기 속에서 억눌렸던 일상 회복에 대한 욕구가 강력히 표출되면서, 2022년은 그 동안 단절됐던 일상 생활이 해제(UNLOCK)되고, 고정관념과 경계를 여는(UNLOCK) 새로운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2022년의 소비 트렌드 주요 키워드로 ‘U.N.L.O.C.K(이하 언락)’을 제시했다. [자료=신한카드 제공]


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주도권 경쟁을 본격 전개하고 있는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2022년의 소비 트렌드 주요 키워드로 ‘U.N.L.O.C.K(이하 언락)’을 19일 제시했다.

‘다시, 문 밖 라이프(Unbinding In-door)’, ‘네오팸의 시대(Neo-Family)’, ‘로코노미의 부상(Local Economy’), ‘일상으로 스며든 프리미엄(Ordinary Premium)’, ‘사라진 경계, 보더리스(Cracking Border)’,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하여(Kick off Sustainability)’의 6가지 요소가 소비를 결정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 U : Unbinding In-door ; 다시, 문 밖 라이프

신한카드는 코로나19 시대, 집이 생활의 중심으로 떠올라 쇼핑, 운동부터 각종 취미생활까지 모든 것을 집안에서 해결할 수 있게 됐지만, 오랜 집콕 생활로 오히려 ‘집 안’에서 채울 수 없는 본질적인 것들을 다시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누적된 활동 제약의 피로감은 역동적으로 즐기는 스포츠와 탁 트인 자연에 관심을 갖게 해 ‘아웃 라이프’의 즐거움이 중요하게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했다.

신한카드의 2020년 1~9월까지와 2021년 동기간의 이용 건수 증감율을 비교해보면 코로나 이후 큰 인기를 끌던 홈트 이용이 2021년에 ▲7%로 소폭 감소한 반면, 집 밖에서 즐기는 스포츠인 골프는 14%, 서핑은 40%, 테니스는 157%, 클라이밍 관련 결제는 183%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아웃도어 액티비티인 캠핑장과 관련용품 역시 이용건수 추이가 2021년 1~9월동안 전년 동기대비 33% 증가했다.

▲ N : Neo-Family ; 네오팸의 시대

신한카드는 코로나 이후 불안한 일상이 지속되면서 정서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가족의 의미가 강조되며, 다양한 반려 대상으로 구성된 새로운 형태의 애착 가족인 네오팸(Neo-Family)이 부상하는 것에도 주목했다. 반려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대하는 ‘펫 휴머니제이션’ 현상이 가속화되고 반려동물 전용 보험·적금·신탁 상품이 등장했으며, 반려견 전용 객실층을 마련한 호텔도 생겨났다.

신한카드가 분석한 2019년 동기간 대비 2021년 1~9월의 신한카드 이용건수를 보면 반려동물 업종 중 미용 50%, 카페 48%, 유치원 43%, 호텔 42%, 장례 34%로 고루 증가했다. 또한, SNS상에서 반려식물의 언급량이 늘어난 것을 증명하듯 플랜트숍 이용 역시 신한카드의 이용건수 기준 동기간 비교 시 34% 증가했다.

▲ L : Local Economy ; 로코노미의 부상

다음으로 신한카드는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이 세분화되면서 지역 및 동네 고유의 희소성을 담은 상품 · 서비스와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한카드 이용건수 기준으로 각 연도별 1~9월의 개성 있는 로컬 컨셉 숍의 이용 변화가 2019년 9100건에서 2020년 1만 700건, 2021년 1만 2200건으로 늘어났으며, 20대의 경우 2020년 54%에서 2021년 48%로 감소세를 보이며 연령 비중 변화 역시 20대 중심에서 타 세대로 확산되며 이용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로컬 푸드를 직배송해주는 산지 직송 플랫폼의 이용은 2020년 대비 2021년 1~9월 기간 동안 40대 55%, 50대 52%를 비롯해 20대의 경우도 51%나 증가했으며 60대 45%, 30대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희소 가치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로컬 콘텐츠는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신한카드는 전망했다. 로컬 컨셉 숍은  특정 지역, 동네 콘텐츠를 브랜드화한 상품을 중심으로 판매하는 숍이다.

▲ O : Ordinary Premium ; 일상으로 스며든 프리미엄

한편, 신한카드는 ‘21년 단연 화두였던 명품 소비의 변화에도 주목했다. 더 이상 명품은 고가 브랜드의 옷과 가방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일상 생활용품의 영역에도 번진 것으로 나타났다.

SNS상에서는 최고급 제품임을 뜻하는 ‘~계의 에르메스 · 샤넬’과 같은 표현이 치약 · 샴푸 · 버터 · 비타민 등과 같은 일상 품목에서 자주 사용되는 것이 눈에 띄며 잠깐의 럭셔리한 경험을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도 늘어났으며, 오마카세 · 호텔 고급 디저트 · 파인 다이닝 등의 이용도 증가했다. 신한카드 고객 기준 각 연도별 1~9월의 요트 투어 이용의 경우 2019년 1600건, 2020년 2000건, 2021년 7300건으로 2019년대비 2021년 동기간에 371%나 증가했으며, 2021년의 경우 20~30대가 이용자의 67%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 C : Cracking Border ; 사라진 경계, 보더리스

연령, 성별, 시간, 산업간 그리고 현실과 가상 사이의 경계가 사라지는 점에도 주목할 만 하다. 전통적인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소비 영역에서도 고정관념을 벗어나 소비하는 보더리스 경향이 나타났다.

젊은 여성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레깅스 브랜드에서 남성 모델을 내세우기도 하고 실제 신한카드의 이용 건수를 보면 2019년 1~9월 대비 2021년에 남성의 레깅스 구매가 111% 증가했으며, 필라테스나 화장품 등 업종에서도 남성 이용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한 메타버스의 등장으로 가상과 현실의 경계가 사라지는 현상과 이종 산업간 경계를 넘나드는 ‘말표 맥주’와 같은 이색적인 콜라보도 보더리스의 또 다른 예로 신한카드는 제시했다.

▲ K : Kick off Sustainability ;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하여

마지막으로 신한카드가 제시한 소비 트렌드는 지속 가능한 소비 생활이다. 환경, 사회, 미래를 생각하는 가치 소비는 이제 보편적인 트렌드로 자리잡아가고 있으며 친환경, 윤리적 생산 과정을 통한 제품 생산도 증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 이면의 진정성을 가려내는 소비자의 눈높이도 높아졌다.

의식 있는 의류 소비를 뜻하는 컨셔스 패션의 신한카드 이용건수 기준 ’21년 1~9월에 ‘19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으며, 플로깅이나 클린하이킹 등 일상속 친환경 챌린지들의 SNS상 언급량 또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컨셔스 패션(Conscious fashion)은 소재부터 판매까지 친환경과 윤리적 공정으로 생산된 의류, 플로깅(plogging)은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 클린하이킹(clean hiking)은 등산을 하면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뜻한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제한됐던 일상생활이 해제되는 2022년에는 고정관념과 소비영역의 경계에 변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며, ”신한카드는 소비자의 가치 변화를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반영해 고정된 틀을 깨는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제공,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맞춰 차별화된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