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생명, 농·축협 연도대상 개최···박선미 지점장 2년 연속 대상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2 09:33:20
  • -
  • +
  • 인쇄
소안농협 사무소부문 5연속 1위, 명예의 전당 헌액

농협생명이 농축협 채널 연도대상 시상식을 진행했다. 목포무안신안축협 박선미 지점장이, 농·축협 연도대상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고, 소안농협이 사무소부문 5연속 1위를 달성하며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NH농협생명(대표이사 김인태)이 11일, 12일 양일간 제34회 농·축협 연도대상을 개최한다. 이번에 실시하는 연도대상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1일 사무소 부문 시상과 12일 개인부문 시상을 나누어 진행한다.

▲ NH농협생명(대표이사 김인태)은 11일, 12일 양일간 제34회 농·축협 연도대상을 개최했다.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왼쪽 다섯 번째), NH농협생명 김인태 대표이사(왼쪽 첫 번째) 및 연도대상 사무소부문 대상을 거머쥔 지역농협 조합장들이 연도대상 시상식을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제공]

이번 연도대상은 총3개 부문으로 나누어 시상했으며, △개인부문 190명 △사무소 부문 57개소 △학습조직 부문 4개 조직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농·축협 연도대상 시상식의 최고 영예인 대상은 2년 연속 목포무안신안축협 옥암지점 박선미 지점장에게 돌아갔다. 박선미 지점장은 2012년 연도대상 금상을 받은 이후 지속적으로 연도대상 개인부문에 이름을 올렸으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연속 3회 금상을 수상했다. 특히 2020년에는 그간 추진했던 노하우를 바탕으로 연도대상 대상을 수상했고, 2021년까지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하남농협 엄기화 팀장은 연도대상 개인부문 금상을 수상하며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엄기화 팀장은 NH농협생명 출범 이전인 공제시절에도 은상 및 동상을 수상할 정도로 보험에 잔뼈가 굵다. 출범 이후 2014년부터 연도대상에 빠짐없이 이름을 올렸으며, 2020년과 2021년 2년 연속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사무소부문에서는 전남 소안농협이 5년 연속 그룹 1위를 수상하며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명예의 전당은 5년 연속 연도대상 사무소부문에서 1위를 수상한 사무소에게만 기회가 주어지며, 현재까지 소안농협을 포함한 6개 사무소만 이름을 올렸다.

이번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낸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도 NH농협생명 발전에 이바지해준 전국에 계신 농·축협 직원 여러분께 아낌없는 응원과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며, “불안정한 대외 환경 속에서도 여러분의 기질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나아가 고객과 언제나 함께할 수 있는 든든한 보험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