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英 사치갤러리에 ‘올레드TV’ 활용 전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9 09:34:27
  • -
  • +
  • 인쇄
시그니처 올레드 R‧8K, 올레드 에보 등 20여 대 활용

LG전자는 손꼽히는 영국 런던의 현대미술관 사치갤러리에서 9일부터 오는 19일까지 LG 올레드 TV를 활용한 다양한 미디어아트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디지털로 재해석한 시간’을 주제로 서울대 박제성 교수, 영국 유명 사진작가 루크 스테판슨, 중국의 루오판 첸 등 국내외 현대미술 작가들과 영국 왕립예술학교(RCA) 학생들이 참여했다.
 

▲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LG 올레드 TV의 차별화된 화질과 디자인으로 완성된 예술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작가들은 전시 주제에 맞춰 본인의 철학을 담은 영상을 제작하고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LG 올레드 에보 등 LG 올레드 TV 20여 대를 활용해 그 의미를 더했다.

박제성 교수는 꽃과 유물을 소재로 한 시간의 흐름을 세계 첫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로 표현했다.

왕립예술학교의 학생들은 데미안 허스트, 쿠사마 야요이, 뱅크시, 이우환 등 세계적인 현대미술 거장들의 작품을 새롭게 해석한 미디어아트를 제작했다.

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올레드 에보를 통해 쿠사마 야요이의 대표작 ‘호박’과 뱅크시의 ‘풍선과 소녀’, ‘지금 웃어라’ 등 10여 점의 대표작을 모티브로 한 미디어아트를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 박형세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는 올레드만이 구현할 수 있는 압도적 화질과 정점에 달한 디자인으로 단순히 보여주는 것을 넘어 예술을 완성하는 TV”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리미엄 예술 마케팅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