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웹툰 인기 주목한 미투젠, 플랫폼 인수

박종훈 / 기사승인 : 2021-11-15 09:37:45
  • -
  • +
  • 인쇄
미툰앤노벨 경영권 지분 70% 인수

모바일 캐주얼 게임사 미투젠이 웹소설·웹툰 콘텐츠 플랫폼 기업인 미툰앤노벨의 경영권 지분 70%를 인수했다.

미투젠은 미툰앤노벨을 자회사로 편입하고, 새로운 성장 전략의 하나로 문화 콘텐츠 제작 및 플랫폼 사업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사진 왼쪽부터 손창욱 미투젠 이사회 의장, 정현준 미툰앤노벨 대표 (사진 = 미투젠 제공)

 

지난 2015년 설립한 미툰앤노벨은 웹소설과 웹툰을 바탕으로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통하는 기업이다.

자체 콘텐츠 제작 역량으로 오리지널 콘텐츠를 자사 플랫폼에서 유통하고 다양한 사업영역으로 확장시키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재까지 약 350만명의 회원을 유지하는 등 웹툰 플랫폼으로 경쟁력을 유지하며, 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를 도입한 것도 특징이다.

이번 미투젠의 투자로 확보된 재원은 자사 웹소설 오픈형 플랫폼인 ‘미노벨’ 국내 서비스 정식 오픈 후 북미를 포함한 해외 진출과 다국어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미노벨 플랫폼에서 확보한 스토리를 토대로 오리지널 웹툰 콘텐츠를 제작해 서비스하면서 밸류체인 강화와 함께, 웹툰과 게임의 IP와 트래픽을 공유하는 등 시너지도 극대화할 계획이다.

정현준 미툰앤노벨 대표는 “미투젠의 투자로 미투온 그룹과 함께 사업을 펼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웹소설 자유 연재 플랫폼을 활용해 신진 작가 양성과 OTT용 웹드라마를 제작하는 등 ‘오징어게임’처럼 멋진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손창욱 미투젠 이사회 의장은 “미툰앤노벨은 급성장하고 있는 웹툰 및 웹소설 콘텐츠 및 플랫폼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향후 해외 시장으로도 진출할 만한 역량이 있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미투젠을 포함한 미투온 그룹은 향후 웹툰 IP를 이용한 게임 제작과 차세대 웹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을 활용해 미래 성장 사업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