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문화콘텐츠 분야 우수 중소기업 창업지원 위해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맞손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0 09:42:04
  • -
  • +
  • 인쇄
17일 박물관 문화예술산업 정착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기술보증기금(기보)이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손잡고 문화콘텐츠 분야 우수 중소기업의 창업지원에 나선다.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은 지난 17일 서울시 용산구 소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용삼)과 박물관 문화예술산업 정착을 위한 상생 포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사진왼쪽부터) 김용삼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사진=기보 제공]

이번 협약은 박물관 문화예술산업 정착과 이와 관련된 박물관 문화콘텐츠산업 영위 중소기업의 창업성장을 적극 지원하기 위하여 양 기관이 뜻을 모아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재단은 박물관 문화콘텐츠 분야의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하여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재단이 추천한 기업에 대하여 문화산업완성보증을 지원한다. 기보는 문화산업완성보증을 통해 ▲보증료 감면(0.2%p) ▲직접투자 ▲콘텐츠 지식재산권 보호 ▲기술신탁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여 박물관 문화예술산업 정착과 박물관 문화콘텐츠 분야 중소기업의 창업성장에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기보는 문화예술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2009년 9월 무형의 기술과 프로젝트를 평가하고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문화산업 완성보증제도’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창의성과 기술력 중심의 기술평가를 통해 문화콘텐츠 기업의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박물관은 과거 문화유산을 전시하는 장소에서 국민 모두가 자유롭게 문화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기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콘텐츠산업 영위 중소기업의 창업성장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어내고,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박물관 문화예술산업의 정착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보는 서울, 경기, 부산, 대전에 문화예술산업을 전담하는 문화콘텐츠금융센터를 설치하여 2021년까지 1713건의 문화콘텐츠 프로젝트에 총 8947억 원을 지원하였으며, 출판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하는 등 문화산업 활성화에 노력해 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