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그룹 클라우드 플랫폼 고도화···"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확장"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4 09:44:55
  • -
  • +
  • 인쇄
1단계 구축·안정화로 클라우드 역량 내재화 성공 후 고도화 추진
▲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리금융이 ‘그룹 공동 클라우드’ 플랫폼 고도화 추진에 나선다. 다양한 비즈니스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외부 클라우드와 연계된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확장시키 예정으로 손태승 회장이 클라우드 구축부터 고도화 추진까지 전 과정을 직접 살피고 있을 정도로 심혈을 기울이고 있어 주목된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그룹의 IT 자원과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신기술 적용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그룹 공동 클라우드’ 플랫폼을 고도화한다고 24일 밝혔다.

그룹 공동 클라우드는 우리은행 등 자회사 개별 시스템을 통합해 서버와 네트워크 등 IT자원을 필요한 만큼만 할당하고, 사용 후에는 회수해 여유 자원을 그룹사가 재사용할 수 있는 공유형 IT자원 관리 플랫폼으로 디지털 혁신을 위해선 필수다.

올해 상반기 1단계 구축 및 안정화를 통해 클라우드 수용 목표 조기 달성은 물론, 관리 역량 내재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바탕으로 이번 고도화를 추진하게 됐다.

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직접 진두지휘하고 있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최근 임원 회의에서 “그룹 내 다양한 디지털 사업이 추진되면서 클라우드에 대한 우리은행·우리카드·우리금융캐피탈 등 주요 자회사의 급증하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클라우드 고도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성공적인 그룹 공동 클라우드 고도화를 통해 2022년에는 그룹의 디지털 시너지를 더욱 강화하고 신속하고 효과적인 DT(Digital Transformation) 추진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