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 전담 조직 확대 개편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9 09:49:01
  • -
  • +
  • 인쇄
사령탑에 박정국 사장 임명

현대차그룹이 수소연료전지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사장급을 책임자로 임명하고 사업조직을 확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박정국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사장)이 신설되는 수소연료전지담당을 맡아 수소연료전지 개발과 사업을 직접 이끌게 됐다.
 

▲ [현대자동차그룹 CI]

 

기존 연료전지사업부는 개발과 사업 조직으로 분리·확대된다.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는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개발체계 고도화, 원가절감과 성능 확보에 주력한다. 수소연료전지사업부는 사업전략·운영과 함께 혁신적 생산 기술 개발, 품질 확보 체계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는 김세훈 부사장이, 수소연료전지사업부는 임태원 전무가 맡는다. 임태원 전무는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으로 선정되는 등 재료·연료전지 분야 기술전문가로 국내외 학계·산업계 네트워크를 보유했다,

현대차그룹이 조직 체계를 확대 개편하는 것은 연구 성과를 중간 점검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기술적 문제 등 과제들을 빠르게 극복하고, 연구개발 일정과 방향성을 재정립하기 위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조직 개편 이후 연료전지 개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설계 강화·신공법 적용 등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해 경쟁력 있는 사업화 전략 구상도 새로이 가다듬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