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1500억 규모 인프라 ESG 펀드 조성···‘한국판 뉴딜’ 투자 박차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0 09:53:17
  • -
  • +
  • 인쇄
그린에너지, 수소충전 인프라, 농업 관련 뉴딜 인프라 사업에 중점 투자
범농협 계열사 투자자로 참여, 운용은 NH-Amundi자산운용이 맡아
▲ NH농협금융지주 사옥 전경 [사진=NH농협금융지주제공]

NH농협금융지주(회장 손병환)는 범농협 계열사가 공동 투자해 그린에너지 분야,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 농업 관련 뉴딜 인프라 사업에 중점 투자하는 그린뉴딜 인프라 ESG 펀드를 조성했다고 10일 밝혔다.

‘NH-Amundi 그린뉴딜 인프라 ESG 펀드’는 1500억원 규모로 친환경 경제에 대한 요구에 부합하는 수소, 연료전지 등에 대한 신규투자와 동시에 기존 신재생에너지원인 태양광, 풍력발전과 같은 안정적인 투자를 병행함으로서 최적의 대체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 NH농협생명, NH농협손보, NH투자증권, NH농협캐피탈 등 범농협 계열사가 투자자로 참여하고, 운용은 NH-Amundi자산운용이 맡는다.

이에 앞서 농협금융은 ESG 관련 투자확대를 위해 지난 5월 그린스마트스쿨 등 국내 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하는 ‘키움그린뉴딜인프라펀드’에 농협은행과 농협생명이 공동으로 1500억 규모로 참여한 바 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정부의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산업 생태계 육성에 발맞추어 한국판 뉴딜정책에 농협금융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응하고,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과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ESG 경영체계로의 완전한 전환을 추진 중이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