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왜 없었지?”···오뚜기, 무서운 아는 맛 케요네스 출시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09:53:18
  • -
  • +
  • 인쇄
케챂과 마요네스 황금비율은 “비밀”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챂과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은 소스맛은 국내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아는 맛’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이 혼종 레시피가 상품화된 적은 없었다.

오뚜기가 케챂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인다.

오뚜기는 지난 1971년 토마토 케챂을, 1972년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 왔다.

이 노하우를 바탕으로 케요네스의 황금비율을 찾았다는 게 오뚜기의 설명이다.
 

▲사진 = 오뚜기 제공

 

비슷한 예로 샐러드용 드레싱이 이전에 출시된 바 있지만, 이번에 선보이는 케요네스는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해 딥핑소스로 출시한 게 특징이라고 한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도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미리 선보인 바 있다.

당시 SNS에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 반영해 제품화하게 된 것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과 높은 활용도를 지닌 소스로, 소비자들의 열띤 호응에 힘입어 정식 제품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변화하는 니즈에 부응하는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