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마포 사옥서 매주 금요일 ‘작은 음악회’ 개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10:02:30
  • -
  • +
  • 인쇄
발달장애인 연주자 5명 합주

에쓰오일은 지난 7일 점심 시간대에 서울 마포 공덕동 에쓰오일 사옥 로비에서 연주회를 열었다고 10일 밝혔다.

이 공연은 올해 에쓰오일에서 채용한 발달장애인 신입사원들의 연주로 이뤄졌다. 플루트 4명과 오보에 1명이 약 한 시간 동안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아리아 등 10곡을 합주했다. 이들은 매주 금요일 점심시간을 활용해 사옥에서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 발달장애인 신입사원들의 ‘작은음악회’ 연주 장면 [사진=에쓰오일 제공]

 

2009년부터 에쓰오일은 국내 최초 발달장애 청소년으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를 후원하고 있다. 10여 년 전 하트하트재단 소속 중고등학생이었던 연주단원들은 꾸준한 연주 활동을 통해 음악대학을 졸업한 전문 연주자로 성장했다.

에쓰오일은 연주 단원 중 5명을 올해 신입사원으로 채용했다. 이들은 매주 작은 음악회를 시작으로 장애인 인식개선과 지역사회 문화예술 나눔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음악적 재능을 가진 발달장애 청소년들의 음악 활동을 오랫동안 후원해 왔고, 이들을 채용해 진정성·지속성이라는 기업 사회공헌 가치의 선순환적 모델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이 같은 노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