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보틱스, 유럽 최대 규모 로봇 전시회 獨 '오토메티카' 참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1 10:02:08
  • -
  • +
  • 인쇄

두산로보틱스는 이달 24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로봇 전시회 '오토메티카 2002(Automatica 2022)'에 참가한다고 21일 밝혔다.

오토메티카는 유럽 최대 규모의 로봇 및 자동화 기술 솔루션 전시회로, 로봇 공학과 머신비전, 디지털 솔루션 등 관련 기업이 참여한다. 

 

▲ ‘오토메티카 2022’에 참가한 두산로보틱스 부스 랜더링 이미지 [두산로보틱스 제공]


이번 전시회에서는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 전체를 지칭하는 단어 '로키(ROKEY)'를 활용해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서비스·제조·소프트웨어 등 3개의 솔루션이 집중적으로 소개된다.

서비스 솔루션은 무인 모듈러 로봇카페 '닥터프레소(DR.Presso)'와 카메라로봇 '니나(NINA)' 외에도 누들로봇과 맥주로봇을 처음 공개한다.

누들로봇은 현재 국내 대형 레스토랑에서 사용되고 있는 제품으로, 우동·파스타·잔치국수 등 20종 이상의 면 요리를 시간당 최대 60그릇까지 만들 수 있다.

맥주로봇은 컵을 꽂으면 아래부터 맥주가 채워지는 기술인 '리버스탭(Reverse Tap)'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올해 1월 열린 'CES 2022'에서 주목을 받았던 드럼로봇의 공연도 열린다.

제조 솔루션은 ▲제품을 쌓는 '팔레타이징(Palletizing)' ▲용접 ▲가공물을 투입하고 완성품을 꺼내는 '머신텐딩(Machine Tending)' ▲부품 조립 ▲검사 등이 있으며, 언어·세부기능·구현방식을 유럽 현지 고객의 수요를 반영해 제작했다.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는 협동로봇 운용에 필요한 기능을 쉽게 설계해 공유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다트스위트(Dart Suite)'가 있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다트스위트는 누구나 쉽게 협동로봇 소프트웨어를 설계할 수 있는 개발 프로그램 '다트아이디이(Dart-IDE)'와 소프트웨어의 업·다운로드를 담당하는 다트스토어(Dart-store)로 구성된다.

이번 전시회에서 이 플랫폼으로 설계한 음성 인식과 '모바일 티칭'(Mobile Teaching) 애플리케이션도 함께 시연된다. 다트스위트는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기차 충전 시스템, 자율 주행 물류로봇, 교육용 로봇 키트 등이 함께 전시된다.

두산로보틱스 관계자는 "해외 매출 비중이 약 70%인 두산로보틱스의 주요 타겟이 미국과 유럽 시장인 만큼 이번 전시회에서도 다양한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라며 "올해 하반기에 유럽법인을 설립하고, 영업력을 강화함으로써 해외 시장 판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