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리모델링사업 본격화…전문 영업팀 신설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0:03:15
  • -
  • +
  • 인쇄
2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1조 원 달성

현대엔지니어링은 도시정비영업실 산하에 있던 리모델링 태스크포스(TF)를 ‘리모델링영업팀’으로 격상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리모델링영업팀 격상으로 기존 인력에 전문 인력 영입까지 더해 리모델링팀의 대대적인 확장에 나서 리모델링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건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 현대엔지니어링 수원 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1조 원을 달성했으며, 창사 이래 첫 도시정비사업 2조 원 달성을 앞두고 있다.

특히, 리모델링사업 수주가 현대엔지니어링의 도시정비사업 최고 실적을 갈아치우는 데 한 몫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부터 영업‧견적‧설계 등 분야별 내부 전문가로 구성한 리모델링 TFT를 운영해 대응한 결실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3월 현대엔지니어링은 총 2275억 원 규모의 광명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했다. 이어 5월에는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따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수원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하며 올해만 총 6047억 원 규모의 리모델링사업 수주 성과를 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브랜드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 사상 최대인 2조원을 앞두고 있다”며 “리모델링영업팀 신설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리모델링사업 추가 수주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